컨텐츠 바로가기
68883299 0112021061868883299 04 0401001 world 7.1.4-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false true 1624006200000

'5차유행' 경고에도 日 21일 긴급사태 해제…올림픽 관중 2배 욕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이지윤 기자]
머니투데이

17일 일본 내 여론조사 결과 일본 국민의 압도적 다수가 코로나19 대유행 기간 동안 도쿄 올림픽을 개최하는 것에 회의적인 반면, 소수의 사람들만이 공개적으로 항의 시위를 벌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지난달 9일 도쿄 올림픽에 반대하는 사람들이 도쿄 국립경기장 주변에서 올림픽 반대 시위를 벌이는 모습. 2021.06.17./사진=[도쿄=AP/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일본이 오는 21일부터 오키나와를 제외한 9개 지역에서 긴급사태를 해제하기로 결정한 가운데, 재확산이 일어나 또 다시 긴급사태를 발령하게 될 것이란 전문가 우려가 잇따르고 있다. 이에 도쿄올림픽을 연다면 무관중으로 개최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18일 일본 지지통신에 따르면 하마다 아츠로 도쿄의과대 교수는 오는 7~8월 도쿄에서 제5유행이 일어날 수 있다며 "감염 확대로 (인도에서 처음 발견된) 델타 변이가 퍼지면 지난 4월과 같은 수준에 도달하고 결국 긴급사태 발령에 몰리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일본은 지난해 3월 코로나19가 유행하기 시작하자 지난해 4월 긴급사태를 발령하고 지난해 5월 이를 해제했다. 지난해 7월부터 감염은 다시 증가하다 간신히 줄었지만 지난해 11월부터 제3유행을 맞아 걷잡을 수 없을 정도로 번졌고 결국 지난 1월 두 번째 긴급사태를 발령해야만 했다. 이는 지난 3월 해제됐지만 이 시점부터 곧바로 감염이 많아지면서 지난 4월 세 번째 긴급사태가 발령된 상태다.

하마다 교수는 긴급사태가 해제된 이후의 상황에 대해 "음식점 영업 시간 단축을 요청하라고 각 지역에 맡기는 것만으론 안 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도쿄올림픽 무관중 개최나 퍼블릭 뷰잉까지 금지할 수 있다는 강력한 의지로 충분히 준비해야 한다고 밝혔다.

전날 후생노동성 전문가 회의에선 도쿄에서 인파가 5주 연속으로 올라 긴급사태 이전의 수준으로 돌아갔다고 보고됐다. 한 전문가는 "재확산이 발생하면 즉시 대책을 세워도 시간차가 생긴다. 안이한 긴급사태 해제에 대해 이해할 수 없다"고 지적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른 한 전문가는 긴급사태 하에서도 주류 제공을 억제할 수 없는 음식점이 있기 때문에 긴급사태를 유지하더라도 효과가 없을 수 있다고 긴급사태 해제에 이해를 나타냈다. 다만 그마저도 긴급사태 해제 이후 감염이 늘어날 가능성이 커 전혀 낙관할 수 없다고 했다.

이 가운데 일본은 오는 7월 23일 도쿄올림픽 개최을 앞두고 관중 상한선을 5000명에서 1만명까지 끌어올리는 계획을 검토 중이다. 최종 결정은 오는 21일 도쿄와 올림픽조직위원회, 국제올림픽위원회(IOC), 국제패럴림픽위원회(IPC) 사이 5자 회담에서 이뤄진다.

지지통신은 일본이 이에 대해 제대로 설명하고 이해를 얻는 과정이 부족해 국민의 불신을 키우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지윤 기자 leejiyoon0@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