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81954 0772021061868881954 06 0602001 entertain 7.1.4-RELEASE 77 텐아시아 59457814 false true false false 1624003302000

이슈 트로트와 연예계

'임영웅 찐팬' 하재숙 "'사랑의 콜센타' 너무 떨리고 행복했다" 소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텐아시아

사진=TV조선 '사랑의 콜센타' 방송 화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하재숙이 TV조선 예능 ‘사랑의 콜센타’에서 만능 재주꾼 면모를 자랑했다.

지난 17일 방송된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사랑의 콜센타’(이하 ‘사랑의 콜센타’)의 ‘배우야? 가수야?’ 특집에 출연한 하재숙은 임영웅의 ‘두 주먹’을 부르며 등장, 맞춤 소품인 글러브까지 준비하는 열정적인 모습부터 수준급의 가창력과 귀여운 율동까지 선보여 안방극장을 흥으로 가득 채웠다.

이어 ‘미스터트롯’의 애청자였다고 밝힌 하재숙은 ‘사랑의 콜센타’ 녹화를 앞두고 밤잠을 설쳤다며 아이처럼 수줍어했다. 동시에 임영웅의 찐 팬임을 자처 “함께 낚시 피크닉을 나가는 꿈도 꿨다. 한참 좋았는데 남편이 깨웠다”며 진심으로 아쉬워해 웃음을 자아냈다.

특히 하재숙은 배우다운 타고난 감정선을 폭발시키며 ‘님이여’를 열창, 진한 감동을 선사했다. 또한 김슬기와 함께 '슬기로운 재숙'으로 '자옥아' 듀엣 무대를 통해 시원한 가창력에 환상의 하모니까지 뽐내 풍부한 성량과 센스있는 무대 매너로 시청자들을 단숨에 사로잡았다.

이처럼 하재숙은 아이처럼 수줍어하는 모습부터 연기만큼이나 완벽한 폭풍 가창력을 뽐내 그간 보여준 적 없는 색다른 매력으로 눈길을 끌었다.

하재숙은 소속사를 통해 "촬영을 할 때도 심지어 방송을 보는 순간에도 너무 떨렸다. 사람냄새나는 정말 멋진 분들과 함께 무대에 설 수 있어 행복했다"며 출연 소감을 전했다.

하재숙은 현재 KBS 주말드라마 ‘오케이 광자매’에서 신마리아로 열연 중이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아이와 어른이 함께 듣는 동화 [스타책방]
스타 비하인드 포토&영상최신 이슈 한번에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