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79803 0202021061868879803 06 0602001 entertain 7.1.4-RELEASE 20 스타투데이 0 false true false true 1623998623000

'너는 나의 봄' 서현진·김동욱, 멱살잡이 첫 대면 현장 공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시작부터가 벌써 운.명.적.이다!”

tvN 새 월화드라마 ‘너는 나의 봄’ 서현진과 김동욱이 예사롭지 않은 분위기를 드리운, 매콤한 ‘멱살잡이 첫 만남’을 선보였다.

오는 7월 5일(월) 밤 9시 첫 방송될 tvN 새 월화드라마 ‘너는 나의 봄’(극본 이미나/ 연출 정지현/ 제작 화앤담픽쳐스)은 저마다의 일곱 살을 가슴에 품은 채 ‘어른’이라는 이름으로 살아가는 이들이 살인사건이 일어난 건물에 모여 살게 되면서 시작되는 이야기를 담는다.

‘너는 나의 봄’에서 서현진은 어린 시절 잠시 머물렀던 강릉의 한 여관을 마음의 고향으로 여기며 호텔 컨시어지 매니저가 된 인물 강다정 역, 김동욱은 살아도 사는 게 아닌 사람들을 사는 것처럼 살 수 있게, 죽고 싶은 사람들을 살고 싶게 만들어 주기 위해 정신과 의사가 된 주영도 역을 맡아 색다른 연기 변신을 예고하고 있다.

이와 관련 서현진이 첫 만남에서부터 돌발적으로 김동욱의 목덜미를 잡아채는, 티격태격 ‘격앙 첫 대면 투샷’이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극중 구구빌딩 위층에 살게 된 강다정(서현진)과 아래층에 병원을 낸 주영도(김동욱)가 처음 얼굴을 마주하는 장면. 두 사람은 악수를 건네면서 서로 인사를 나누고, 식사를 하며 대화에 나선다. 하지만 주영도가 말을 쏟아낼수록 강다정이 불편한 표정을 드러내더니, 급기야 강다정이 주영도의 멱살을 잡아 버리는 것. 화가 난 듯 날 서린 눈빛으로 굳은 표정을 짓는 강다정과 깜짝 놀라 얼음이 돼버린 주영도의 시선이 부딪치면서 팽팽한 긴장감을 드리운다.

그런가 하면 서현진과 김동욱은 ‘멱살잡이 첫 만남’ 장면의 촬영을 준비하는 내내 열과 성을 다해 대사 연습에 매진하는 모습으로 현장 분위기를 끌어올렸다. 두 사람은 마주 보고 앉은 채로 상대방의 대사에 일일이 호응을 해주며 디테일한 부분까지 세심하게 체크 해나갔던 상태. 특히 강다정과 주영도가 처음으로 대면해 대화하면서 극강으로 치닫게 되는, 감정 표현이 무엇보다 중요한 장면이었던 만큼 두 사람은 감정선 다잡기에 심혈을 기울였다. 촬영에 돌입하자 두 사람은 혼란과 오해 속에 아웅다웅 미묘한 감정이 드러나는 두 사람의 모습을 실감 나게 그려내 현장의 박수를 끌어냈다.

제작사 화앤담픽쳐스는 “서현진과 김동욱은 전심전력으로 작품과 캐릭터에 오롯이 빠져드는 몰입력의 대가들”이라며 “‘너는 나의 봄’에서 서로의 아픔에 공감하고 치유하는 새로운 ‘힐링 로맨스’를 완성시킬, 두 사람의 진정성 넘치는 열연을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tvN 새 월화드라마 ‘너는 나의 봄’은 ‘너는 나의 봄이다’ ‘첫눈처럼 너에게 가겠다’ 작사가이자 tvN ‘풍선껌’에서 감수성 짙은 대사로 인정받은 이미나 작가와 ‘더 킹-영원의 군주’, ‘검색어를 입력하세요 WWW’를 통해 세련된 연출을 선보인 정지현 감독이 의기투합했다. 오는 7월 5일(월) 밤 9시에 첫 방송된다.

[신영은 스타투데이 기자]

사진ㅣtvN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