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78389 0242021061868878389 04 0401001 world 7.1.3-HOTFIX 24 이데일리 62165766 false true false true 1623996100000

이슈 전세계 코로나 상황

"잠도 못 잘 정도"…美유명작가, 코로나19로 극단적 선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남편 "아내는 증상이 더 나빠지기 전 세상을 떠난 것"

"이렇게 살고 싶지 않다"고 말하기도

[이데일리 이선영 기자] 미국 드라마 ‘도슨의 청춘일기’의 작가 하이디 페러가 코로나19로 장기 투병 중 극단적 선택으로 사망했다.

이데일리

故 하이디 페러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7일(현지시간) NBC방송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하이디 페러는 1년 넘게 코로나19로 투병을 하던 중에 지난달 26일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

페러의 남편은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아내가 잠도 못 잘 정도로 고통이 극심했다”며 “증상이 더 나빠지기 전 자기만의 방식으로 세상을 떠나려고 한 것”이라 전했다.

그는 “아내는 코로나19로 마음껏 이동할 수 없었고, 식단마저 제한돼 먹는 즐거움도 빼앗겼다”며 “결국에는 책을 읽는 즐거움도 잃고 불면 증세까지 보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 장기 투병으로 인한 심각한 고통만 아니었다면 아내는 이런 결정을 내리지 않았을 것”이라 밝혔다.

페러는 지난해 10월 자신의 블로그를 통해 “인생의 가장 어두운 순간에 있는 지금, 몸이 더 좋아지지 않는다면 이렇게 살고 싶지 않다고 남편에게 말했다”고 전하기도 했다.

한편 페러가 작가로 참여했던 ‘도슨의 청춘일기’는 미국 매사추세츠주 10대들의 사랑과 우정, 방황 등을 다룬 드라마로 1998년부터 2003년까지 6개 시즌으로 방영됐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