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77634 0592021061868877634 08 0801001 itscience 7.1.5-RELEASE 59 지디넷코리아 64331824 false true false false 1623994456000

이슈 차세대 스마트폰

中 오포 롤러블폰, 센서 누르면 6.7→7.4인치로 확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IT매체 더버지, 롤러블폰 오포X2021 콘셉트폰 리뷰

(지디넷코리아=이정현 미디어연구소)작년 11월 영상으로 공개됐던 오포의 롤러블폰 콘셉트 ‘오포X2021’의 실제 사용 후기가 공개됐다.

미국 IT매체 더버지는 최근 오포의 롤러블폰 오포X2021을 반 나절 가량 직접 써 본 후 느낀 점을 담은 기사를 게재했다. (▶자세히 보기 https://bit.ly/35vvIxp)

지디넷코리아

롤러블폰 컨셉트 '오포X2021' (사진=오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 동안 LG전자부터 TCL에 이르기까지 많은 경쟁사들이 유사한 롤러블 콘셉트를 공개했지만, 오포X2021는 실제로 제품을 직접 사용해 볼 수 있었던 최초의 롤러블폰이었다고 더버지는 전했다.

오포X2021은 우측 센서를 터치하거나 화면을 위에서 아래로 내리는 동작을 통해 디스플레이를 확장할 수 있는 롤러블폰이다. 더버지 존 포터 기자는 기기 우측 센서를 누르자 제품이 윙윙 소리를 내며 디스플레이가 커져 6.7인치 스마트폰이 7.4인치 소형 태블릿이 됐다고 밝혔다.

지디넷코리아

영상=더버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화면을 확장시키면 7.9인치 아이패드 미니보다 조금 더 작은 장치로 변신하는 셈이다. 이 크기는 생산성 기기로 사용하기에는 충분치 않을 수 있지만, 영화 감상이나 게임, 책을 읽거나 지도 서비스를 사용하기에는 충분하다.

6.7인치에서 7.4인치로 화면이 커지는 것은 그리 크게 느껴지지 않을 수 있지만, 화면의 가로 세로 비율이 변경돼 훨씬 더 크게 다가온다고 해당 매체는 전했다. 스마트폰 모드는 19.85:9 화면비, 1175 x2592 해상도이며 태블릿 모드에서는 4.36:3 화면비에 해상도는 1785 x 2592다.

또 하나의 장점은 지금까지 출시된 모든 폴더블폰에 자리하고 있는 화면 주름이 거의 없다는 점이다. 자세히 살펴보면 화면 왼쪽에 약간의 주름이 있지만, 거의 보이지 않는 편이라고 더버지는 전했다.

지디넷코리아

사진=더버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하지만 제품 두께는 10.7mm, 무게는 278g으로 애플 아이폰12 프로의 두께 7.4mm, 무게 189g에 비해 다소 두껍고 무거운 편이다. 또, 다른 폴더블폰은 화면을 펴려면 책을 펼치는 것처럼 빨리 열 수 있지만, 오포의 롤러블폰은 화면을 완전히 펴려면 2~3초 가량 기다려야 하는 점이 불편한 점으로 꼽혔다.

또, 화면을 확장하고 축소할 때 사용되는 내부 모터가 배터리 수명에 어떤 영향을 미칠 지에 대한 의문도 있다고 더버지는 평했다. 더버지는 테스트 동안 기기를 두 번 이상 충전해야 했다며, 이 제품이 시제품이긴 하지만, 모터가 배터리 수명에 어떤 영향을 미칠 수 있는지는 여전히 불분명하다고 덧붙였다.

더버지는 사용해 본 오포X2021가 아직 개발 중인 시제품이기 때문에 생체인식 기능, 전면 카메라등 많은 기능이 생략돼 미완성된 제품이었으나, 우리가 본 가장 진보된 롤러블폰 중 하나였다고 평했다.

이정현 미디어연구소(jh7253@zdnet.co.kr)

<© 메가뉴스 & ZDNET, A RED VENTURES COMPANY,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