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76891 1102021061868876891 08 0803001 itscience 7.1.4-RELEASE 110 조선비즈 60001327 false true false false 1623992913000

이슈 IT기업 이모저모

[단독] “네이버·카카오 독재 못 참겠다”…구글·애플·페북 주도 IT 단체 결성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비즈

구글과 애플 로고. /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구글, 애플, 페이스북, 아마존웹서비스(AWS), VM웨어 등 5개 사가 주도해 최근 한국에서 정보기술(IT) 기업 단체를 결성한 것으로 확인됐다. 네이버, 카카오의 입김이 센 한국인터넷기업협회(인기협)로는 자신들의 목소리를 대변하기 힘들다는 판단에서다.

18일 IT업계에 따르면 글로벌 IT·반도체 기업들이 모인 전문단체인 미국 정보기술산업협회(ITI)는 지난달 20일(현지시각) 한국지부인 ‘ITI 코리아’를 설립했다. ITI는 1916년 미국 워싱턴에서 만들어져 현재 삼성전자, SK하이닉스, TSMC, 마이크로소프트(MS), 인텔, 노키아, 레노버 등도 가입돼 있다.

약 한 달 전 설립된 ITI 코리아는 활동 계획 물론, 설립 사실 자체도 이제껏 외부에 알리지 않았다. ITI 코리아 관계자에 따르면 창립 멤버인 구글, 애플, 페이스북, AWS, VM웨어 등 5개 사가 이사회(executive committee) 멤버를 맡고 회원 규모를 점차 늘려나갈 예정이다. 인기협에서 네이버와 카카오가 맡고 있는 ‘수석부회장사’와 비슷한 이사회 멤버는 ITI 코리아의 의사결정을 주도하는 역할을 한다.

ITI 코리아 멤버 일부는 인기협에도 가입해있다. 하지만 인기협은 네이버와 카카오 주도로 의사결정이 이뤄지고, 외국계 기업들은 상대적으로 목소리를 내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성숙 네이버 대표와 여민수 카카오 대표는 인기협에서 수석부회장을 맡고 있다.

최근 구글의 인앱결제 의무 도입 논란과 관련해 구글코리아가 인기협으로부터 공개적인 비판을 받은 게 외국계 기업을 뭉치게 하는 ‘결정타’였다. 구글코리아 역시 인기협 회원사다. 회원사 목소리를 대변하고 보호해야 할 협회가 되레 회원사를 공격한 것이다. 과거에도 외국계 IT 기업들은 인기협에 주요 사안에 대한 목소리 대변을 요구했지만, 번번히 묻히고 말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ITI 코리아 관계자는 “인기협이 네이버와 카카오의 목소리만 실어주고 있고 우리(외국계 기업)는 인기협 안에서 입지를 다질 수 없는 상황이다”라며 “ITI 코리아를 통해 외국계 기업들의 목소리를 제대로 낼 것이다”라고 말했다.

조선비즈

권순엽 ITI 코리아 대표(법무법인 광장 변호사). /본인 제공




ITI 코리아 대표는 방송통신 분야 법률 전문가인 권순엽 변호사(법무법인 광장)가 맡았다. 설립 취지에 대해 권 대표는 이날 조선비즈와 전화 통화에서 “한국에도 ITI와 비슷한 인기협 같은 단체가 있지만 외국계 기업들만의 고민이 있다”라며 “그들의 목소리를 대변하고 더 많은 기업들이 한국에 진출할 수 있도록 돕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글로벌 스탠다드에 빗나가는 규제들이 입법되면 네이버 같은 국내 기업은 수용할 수 있겠지만, 외국계 기업은 세계에서 벌이는 사업 자체를 바꿔야 하기 때문에 규제를 놓고 (인기협과) 입장 차이가 있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앞으로 활동 계획에 대해선 “방송통신위원회의 인터넷상생발전협의회에 ITI 코리아 대표로 참여하고 국회 국정감사에 개별 기업이 출석할 경우에도 ITI 코리아 자격으로 함께 출석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라고 답했다.

한편 ITI 코리아가 창립된 지난 20일 제이슨 옥스먼 ITI 회장과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만나 바이든 행정부의 산업 재편 전략과 반도체·정보통신 정책 동향을 논의하고 국내 기업의 경쟁력을 강화 방안을 모색한 바 있다. 당시 옥스먼 회장은 “바이든 행정부도 미국 경제 재건과 글로벌 리더십 회복을 위해 한국 기업과의 협력에 많은 관심을 갖고 있다”라며 “앞으로 ITI와 대한상공회의소 간 긴밀한 대화로 양국 경제 우호를 증진하자”고 말했다.

김윤수 기자(kysme@chosunbiz.com);김양혁 기자(present@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