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76535 0352021061868876535 04 0401001 world 7.1.4-RELEASE 35 한겨레 0 false true false true 1623991492000

캐나다, 아스트라제네카→화이자·모더나 ‘교차 접종’ 권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교차 접종이 효과적이라는 연구 결과 반영

고위험군 지침도 ‘화이자 등 우선’으로 변경


한겨레

캐나다 국가면역자문위원회가 17일(현지시각) 아스트라제네카 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자에게 2차 접종 때는 화이자나 모더나의 백신을 맞도록 권고했다. 로이터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캐나다 국가면역자문위원회가 17일(현지시각) 아스트라제네카 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자에게 2차 접종 때는 화이자나 모더나의 백신을 맞으라고 권고했다고 <에이피>(AP) 통신 등이 보도했다.

위원회는 지난 1일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1차 접종자들이 원하면 화이자 등의 백신을 교차 접종할 수 있다고 말했으나, 이 날은 화이자 등의 백신이 ‘우선 선택지’라고 견해를 바꿨다.

셜리 디크스 위원회 부위원장은 “교차 접종 현황을 검토한 결과,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맞은 뒤 (화이자·모더나 등) 전령아르엔에이(mRNA) 백신을 맞을 때 면역 반응이 더 좋다는 증거들이 나타나고 있다”고 권고 배경을 설명했다. 독일 자를란트 대학 등의 연구 결과, 아스트라제네카와 화이자의 백신을 교차해서 맞으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만 두 번 맞은 경우보다 항체가 더 잘 형성된 것으로 나타났다고 <에이피>가 전했다.

자문위원회는 코로나19 감염 고위험군에 대한 권고 사항도 수정했다. 그동안은 감염 위험이 큰 사람들의 경우 화이자 등의 백신 접종을 기다리기보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맞도록 권했다. 하지만 이 날은 전령아르엔에이 백신에 대한 알레르기가 없는 한 화이자 등의 백신을 맞으라고 권고했다.

디크스 부위원장은 권고 사항을 바꾼 건 화이자와 모더나의 백신 공급이 원할해진 상황에 근거한 것이라고 말했다. 캐나다는 앞으로 2주 동안 1400만회 접종 분량의 화이자·모더나 백신을 공급 받을 예정이다. 디크스 부위원장은 “다만,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이미 두번 맞은 사람은 바이러스로부터 보호받는다는 걸 확신해도 된다”고 덧붙였다.

캐나다에서는 전체 인구의 65% 수준인 2500만명이 적어도 한차례 백신을 맞았으며, 백신 접종을 완료한 인구는 600만명 수준이다. 이 중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1회 접종한 이는 210만명, 2회 접종한 이는 1만5천여명이다.

신기섭 선임기자 marishin@hani.co.kr

▶벗 덕분에 쓴 기사입니다. 후원회원 ‘벗’ 되기
▶33살 한겨레 프로젝트▶‘주식 후원’으로 한겨레의 벗이 되어주세요!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