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76335 1302021061868876335 06 0601001 entertain 7.1.4-RELEASE 130 eNEWS24 0 false true false true 1623991320000

'라켓소년단' 사과, 인종차별 논란에 "모욕 의도 無..죄송"(공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enews24 최신애 기자]

eNEWS24

by enew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라켓소년단' 사과 입장이 공개됐다.

SBS 월화드라마 '라켓소년단' 측이 인종차별 논란에 대해 해명하고 사과했다.

지난 14일 방송된 '라켓소년단' 5회에서는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열린 국제대회 에피소드가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배드민턴 유망주 한세윤(이재인)과 감독 및 코치진은 대회 참가를 위해 자카르타에 갔다.

이때 감독(안내상)은 "숙소 컨디션도 엉망이다. 자기들은 돔 경기장에서 연습하고 우리는 에어컨도 안 나오는 낡아빠진 경기장에서 연습하라고 한다"고 불만을 폭발시켰다.

이후에도 경기 당시 홈 관중이 한세윤의 실수에 환호성을 터뜨리자 코치는 "X매나 아니냐"고 말했고, 감독은 "매너가 있으면 야유를 보내겠냐"고 덧붙였다.

이같은 모습은 방송 이후 일부 시청자들로부터 인종차별적 장면이라는 지적을 받았다. 특히 해외 팬들의 비난 댓글이 SBS 공식 SNS 계정을 점령할 정도.

이에 SBS 측은 댓글을 통해 "특정 국가나 선수, 인종을 모욕할 의도가 없었지만 일부 장면들로 인해 인도네시아 시청자들을 불편하게 한 점에 대해 사과드린다"며 "추후 방영분 연출에 대해 각별히 신경쓸 것"이라고 해명, 사과했다.

사진=SBS '라켓소년단'

[Copyright ⓒ Asia No.1 연예뉴스 enews24.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