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76031 0512021061868876031 08 0801001 itscience 7.1.4-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23990600000

공공분야 초소형 위성 100기 이상 개발, '韓 우주산업' 마중물된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공공분야 초소형 위성, 산업체 주도 개발 추진

'우주산업 전문인력 양성 추진방안' 발표…연 100명 실무인력 양성

뉴스1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국토교통부는 ‘차세대중형위성 1호’가 22일 15시 7분경(현지시간) 카자흐스탄 바이코누르 우주센터에서 성공적으로 발사됐다고 밝혔다. 차세대중형위성 1호는 발사 후 약 64분에 고도 약 484km 근지점(원지점 508km)에서 소유즈 2.1a 발사체로부터 정상적으로 분리, 이어 약 38분 후(발사 후 약 102분 뒤)에는 노르웨이 스발바르(Svalbard) 지상국과의 첫 교신에도 성공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2021.3.22/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승준 기자 =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18일 비상경제중앙대책본부 회의에 '초소형위성 개발 로드맵'과 '우주산업 전문인력 양성 추진방안'을 보고했다고 밝혔다.

'초소형위성 개발 로드맵'에서는 2031년까지 공공분야 초소형위성 100기 이상을 산업체 주도로 개발한다. 국가 안보를 위한 (초)소형위성 감시체계 구축, 6G 위성통신을 위한 초소형 통신위성 시범망 구축, 우주전파환경 관측을 위한 초소형위성망 구축, 미래선도기술 확보를 위한 초소형 검증위성 개발 등 4개 사업이 추진될 예정이다.

이들 위성 개발 시에는 1호기(시제위성)부터 국내 산업체가 참여하고, 2호기부터는 산업체 주관으로 양산할 수 있도록 해, 민간 주도의 우주개발 생태계 조성에 기여할 예정이다.

최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산하 연구기관 등의 '차세대 중형 위성'과 같은 우주 산업 관련 사업은 이같은 형태로 추진돼, 우주 산업 진흥을 꾀하고 있다.

초소형위성은 단기간·저비용 개발이 가능하여 민간이 우주개발에 참여하는 진입장벽을 낮추고, 우주 상품 및 서비스의 경제성을 높여, 우주산업이 활성화되는데 핵심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여러 대를 군집으로 운용하여 동일 지점을 더 자주, 또는 동일 시간에 더 넓게 관측할 수 있어, 고성능 위성과 효과적인 상호 연계·보완 운영이 가능하며, 전 지구적 임무 수행에도 용이하다.

과기정통부는 또 중소·벤처기업이 우주 산업에 진출할 수 있도록 초소형위성 기반의 우주 비즈니스 시범모델 개발을 위한 '스페이스 이노베이션'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 사업에서는 중간평가를 거쳐 선정된 최종 4개의 기업은 3년간 20억원 내외와 우주전문기관의 기술자문·일정관리 등의 지원을 받게 되며, 사업모델이 성공적으로 검증될 경우 후속위성 양산과 수출·사업화 등을 위한 지원을 2년 동안 추가로 받게 된다.

이 외에도 초소형위성에 적용할 상용부품 선별에 필요한 개발 기간 및 비용을 단축할 수 있도록, 초소형위성에 적용한 상용부품의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하여 기업에 제공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민간의 우주개발 참여 확대에 따라 증가하는 우주인력 수요에 대응하여, '우주산업 전문인력 양성 추진방안'도 실행된다.

향후 5년간 기업·연구기관의 신규 채용예정 인력은 1300여명으로 국가 우주개발계획상 추가 필요 인력은 700여명으로 조사됐다. 하지만, 우주·관련학과 졸업생 중 우주분야 취업자는 연 200여명 수준이다.

실무인력 양성을 위해, 연간 100여명을 대상으로 우주기술 전문연수를 실시하고 우주산업체 채용을 연계하며, 연 60여명의 대학(원)생을 대상으로 우주전문기관의 시설·장비를 활용한 현장교육을 지원한다.

또한, 위성 체계개발이 가능한 전문인력 양성을 위해, 석사 학위 이상 소지자 10여명을 대상으로, 2년간 위성개발 사업에 직접 참여하며 전문가의 도제식 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지원한다.

이날 회의에 참석한 용홍택 과기정통부 1차관은 "산업체 주도의 초소형위성 개발과 우주산업 전문인력 양성이 우리나라 우주기업의 역량 강화와 민간 주도 우주산업 생태계 조성에 기여할 것"이라며 "우리나라 우주산업이 활성화되고, 글로벌 우주기업이 배출될 수 있도록 정책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말했다.
seungjun241@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