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75731 1192021061868875731 04 0401001 world 7.1.5-RELEASE 119 연합뉴스TV 0 true true false true 1623989649000

美, 화웨이 등 5개 中기업 통신장비 전면금지 추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美, 화웨이 등 5개 中기업 통신장비 전면금지 추진

[앵커]

미국 당국이 화웨이 등 5개 중국 기업의 통신장비에 대한 전면 승인 금지를 추진합니다.

이 방안이 시행되면 이미 널리 설치된 중국산 CCTV마저 떼어내야 하는 상황이 올 수도 있는데요.

바이든 행정부는 트럼프 전임 행정부 못지 않게 중국 통신업체에 고강도 규제를 가하고 있습니다.

이봉석 기자입니다.

[기자]

미국 당국이 중국산 통신장비들에 대한 승인 금지를 추진합니다.

미 연방통신위원회, FCC는 이 같은 방안을 4대0 만장일치로 통과시켰습니다.

FCC는 검토 기간을 거쳐 몇 주 뒤 최종 투표에 나서는데, 미 언론들은 만장일치 통과를 예상했습니다.

대상은 화웨이와 ZTE 등 5개 중국 회사의 통신장비입니다.

이 가운데는 미국 학교와 지방정부에서 광범위하게 사용되는 하이크비전과 다화기술의 CCTV도 포함됐습니다.

제시카 로젠워슬 FCC 위원장은 "통신 네트워크에서 신뢰할 수 없는 장비와 판매자를 배제하기 위한 직접 행동에 나선 것"이라며 추진 배경을 설명했습니다.

국가 안보에 대한 위협이라고 판단해 앞서 연방 기금을 통한 거래를 금지했는데 민간 거래까지 막겠다는 겁니다.

이전 승인까지 취소할 수 있어 기존에 설치된 중국산을 다른 제품으로 교체해야 할 수도 있습니다.

현재 미국은 통신 당국뿐 아니라 백악관과 의회까지 나서 화웨이와 ZTE에 대한 고사 작전에 나선 상황입니다.

미국의 각종 제재 속에 버티기에 들어간 화웨이 측은 "잘못된 판단이고 불필요한 제재"라며 반발했습니다.

중국 정부는 시장 경제 원칙을 거스르는 조치라고 주장했습니다.

<자오리쥔 / 중국 외교부 대변인> "이것은 명백한 경제적, 기술적 따돌림입니다. 또 미국이 일관되게 표방하는 시장경제원칙을 다시 공공연하게 부정하는 것입니다."

트럼프 행정부 때부터 시작된 미국의 중국 통신장비업체 때리기는 바이든 정부 들어서도 강도 높게 펼쳐지는 모습입니다.

연합뉴스 이봉석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