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74474 0042021061868874474 01 0101001 politics 7.1.3-HOTFIX 4 YTN 0 true true false false 1623984308000

與, '경선 연기' 결론 못 내...종부세 두고 격론 전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대선 경선 연기론을 두고 내홍을 겪고 있는 민주당이 지도부 논의를 진행했지만, 결국, 연기 여부를 결정하지 못했습니다.

민주당은 오늘 오후 종부세 등 부동산 세제를 결론짓기 위한 의원총회도 진행할 예정인데, 여기서도 격론이 벌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자세한 내용, 취재기자 연결해 알아봅니다. 이경국 기자!

그간 경선 연기 여부를 두고 여권 대선 주자들 사이에서도 신경전이 거셌는데요.

오늘 결론을 내지 못한 이유가 뭡니까?

[기자]
네, 애초 송영길 대표는 경선 연기를 두고 논란이 잇따르자 오늘 최고위원회의에서 최종 결정을 내리겠다고 말했는데요.

송 대표는 현행 유지, 그러니까 경선 일정을 그대로 진행하는 쪽에 확실히 힘을 싣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의원들의 거센 반발에 결국, 최종 결정은 미뤄졌습니다.

앞서 경선 연기를 주장하는 일부 최고위원은 중대한 결심을 내릴 수도 있다며 거세게 반발했고,

의원 66명도 경선 연기를 촉구하며 의원총회 소집을 요구하기도 했습니다.

이에 민주당은 일단 이번 주말 대권 주자들과 의원들의 의견을 추가로 수렴하고,

비공개 지도부회의를 통해 의원총회 개최 여부 등도 더 논의하기로 했습니다.

일단 결정을 미루며 급한 불은 껐지만, 향후 지도부 회의 등에서는 또다시 의견 충돌이 빚어질 가능성이 커 보입니다.

[앵커]
민주당은 오늘 오후 부동산 세제와 관련한 중요한 회의도 앞두고 있죠?

[기자]
네, 민주당은 오늘 오후 2시 정책 의원총회를 열고 종합부동산세 완화 방안에 대한 최종 의견 수렴에 나섭니다.

당 부동산 특위는 공시가격 상위 2%로 종부세 부과 대상을 좁히는 안을 올릴 예정인데요.

이를 두고도 의원들 사이 격론이 예상됩니다.

특위는 완화 방안이 정부의 정책 기조와 상충하지 않는단 입장이지만, '부자 감세'라는 반발이 거세기 때문입니다.

실제 지난달 열린 의원총회에서도 격한 찬반 논쟁 끝에 부결된 바 있습니다.

오늘은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과 진성준 의원이 각각 찬반 프레젠테이션도 진행할 예정인데요.

끝내 의원들이 뜻을 모으지 못한다면 표결까지 진행될 것으로 보입니다.

이 표결에서 특위가 내놓은 안이 부결된다면 결국, 납부유예 도입 등 보완책을 추가한 정부 안이 확정될 전망인데요.

이 경우 종부세는 기존처럼 공시가격 9억 원 이상의 주택에 부과될 예정입니다.

[앵커]
국회 상임위 소식도 알아보겠습니다.

오늘 법제사법위원회에 김진욱 공수처장이 출석했죠?

[기자]
네, 그렇습니다.

오늘 오전 10시부터 법사위 전체회의가 열리고 있습니다.

공수처법 개정안 등 100여 건의 법안 심의를 위해 박범계 법무부 장관과 최재형 감사원장, 김진욱 공수처장 등이 출석했는데요.

법안보다는 현안에 대한 질의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특히 국민의힘 의원들은 공수처의 윤석열 전 검찰총장 수사에 대해 질의를 집중하고 있는데요.

김진욱 공수처장은 대선 개입이 아니냐는 지적이 있다는 질문에는 선거에 영향이 없도록 하겠다면서도, 필요하면 본격적으로 수사에 착수하겠다고도 강조했습니다.

한편 민주당 의원들은 '대선 출마설'이 제기된 최재형 감사원장 상대로 명확한 입장을 요구할 것으로 보입니다.

앞서 법사위 회의 시작 전 YTN 취재진과 만난 최 원장은 대선 출마와 관련한 질문에 아무 답도 하지 않았습니다.

이런 가운데, 국토위는 오늘 오후 '광주 철거 건물 붕괴 참사'와 관련한 현안 보고를 받습니다.

노형욱 국토부 장관과 재개발 사업 시공사인 현대산업개발 대표, 광주 동구청장 등이 참석합니다.

여야 의원들은 구체적인 사고 원인과 책임 소재를 두고 질의를 진행할 계획입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이경국 [leekk0428@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 깔끔하게 훑어주는 세상의 이슈! "와이퍼"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