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영상] 빅토리아 시크릿의 변신…성소수자 축구선수 등 모델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연합뉴스) 인기 슈퍼모델들이 대거 출연하는 화려한 패션쇼로 유명한 미국 여성 속옷 브랜드 빅토리아 시크릿이 시대 변화에 맞춰 변신에 나섰습니다.

'엔젤'로 불리는 빅토리아 시크릿 모델로 성 소수자 등을 발탁한 것인데요.

뉴욕타임스는 17일(현지시간) 빅토리아 시크릿이 동성애자 축구선수와 브라질 출신 성전환 모델 등 성 소수자와 함께 아프리카 난민 출신 모델, 여성 사진작가 등 다양한 배경을 지닌 여성들을 모델로 기용했다고 보도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