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73910 0352021061868873910 04 0401001 world 7.1.4-RELEASE 35 한겨레 0 false true false false 1623983226000

미국, ‘먹는 코로나19 치료제’ 등에 3조5천억원 투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크, 화이자 등 일부 제약사 개발 중

에볼라·뎅기열 등의 치료제 개발도 지원


한겨레

앤서니 파우치 미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 소장이 17일(현지시각) 먹는 코로나19 치료제 등 각종 바이러스 치료제 개발에 32억달러를 투입하는 계획을 발표했다. 워싱턴/A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정부가 코로나19를 비롯한 각종 바이러스 감염증용 먹는 치료제 개발에 32억달러(약 3조5천억원)를 투입하기로 했다고 <에이피>(AP) 통신 등이 17일(현지시각) 보도했다.

앤서니 파우치 미 국립알레르기·감염병연구소 소장은 이날 백악관 브리핑에서 “현재 꽤 진전되고 있는 코로나19용 먹는 치료제 개발을 촉진하는 한편 다른 바이러스 치료제 개발에도 자금을 투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파우치 소장은 “에볼라, 뎅기열, 웨스트나일 바이러스,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등 전 세계적 대유행을 부를 잠재성이 있는 바이러스들에 대한 치료제가 거의 없다”며 이렇게 밝혔다.

미국 정부가 현재까지 승인한 코로나19 치료제는 렘데시비르 하나뿐이며, 이밖에 3가지 항체 치료법이 긴급 사용 허가를 받아 쓰이고 있다. 이런 치료용 약들은 병원에서 전문 의료진에 의해 투여되는 방식이어서 수요가 많지 않다고 통신은 지적했다.

이 때문에 증상이 나타났을 때 감염자가 직접 먹을 수 있는 치료제가 필요하다고 지적하는 의료 전문가들이 늘고 있다. 최근 미국의 코로나19 백신 접종 속도가 떨어지고 수백만명의 미국인은 아예 백신을 맞지 않을 것으로 예상되면서 간편한 치료제의 필요성은 더욱 커지고 있다고 통신은 전했다.

현재 머크 등 몇몇 제약사들이 먹는 치료제를 시험하고 있으나, 초기 시험 결과가 나오기까지 몇달이 더 걸릴 것으로 전망된다. 미국 정부는 최근 머크와 리지백 바이오세라퓨틱스가 공동 개발하고 있는 먹는 코로나19 치료제의 안전과 효과가 입증될 경우 170만개를 구입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몰뉴피라비르’라는 이름의 이 치료제는 경증이나 중간 수준 증상을 보이는 환자용으로 개발되고 있다. 이밖에 화이자, 로슈, 아스트라제네카 등 다른 몇몇 제약사도 먹는 치료제 개발에 나서고 있다.

전임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는 백신 개발에 190억달러를 투입했지만, 새로운 치료법 개발에는 이 액수의 절반 이하밖에 투자하지 않았다고 <에이피>는 지적했다. 신기섭 선임기자 marishin@hani.co.kr

▶벗 덕분에 쓴 기사입니다. 후원회원 ‘벗’ 되기
▶33살 한겨레 프로젝트▶‘주식 후원’으로 한겨레의 벗이 되어주세요!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