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73562 0372021061868873562 09 0901001 column 7.1.4-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false false false 1623982973000

[사설] 속도전 돌입 백신 접종, 수급·안전성 더 믿음줘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궤도에 올라서고 있다. 하루 50만명 이상 접종이 이어지며 정부의 상반기 목표(1300만명 1차 접종)를 2주 앞서 조기 달성했다. 17일 백신 1차 누적 접종자는 1400만명을 넘었다. 전체 인구의 27.3% 수준이다. 국민 네 명 중 한 명이 백신을 맞은 셈이다. 6월 1일 12%에 머물던 접종률이 보름 만에 25%를 돌파했다. 이대로라면 3분기까지 인구 70%에 해당하는 3600만명 접종 목표 도달도 어렵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목표 조기 달성은 초기의 수급 불안, 백신 안전성 논란 등의 악재를 이겨내고 이룬 성과라는 점에서 자부심을 가질 만하다. 두 달 전만 해도 일각에서 ‘아프리카보다 못한 백신 접종률’ ‘백신 낙오국’ 운운하며 “연내 집단면역은 물 건너갔다”고 조롱했다. 인터넷 공간에서는 “백신을 접종하면 유전자 변형이 일어날 수 있다” “백신 안에 들어 있는 칩이 인체를 조종한다” 등의 유언비어가 난무했다. 지금도 “예방 효과가 없다” “살인 백신이다” “거대 제약회사들이 인류를 상대로 임상시험하는 음모다” 등의 정보가 떠다닌다. 그러나 백신이 코로나 유행을 끝낼 유일한 해결책이고, 백신을 맞는 게 이득이 더 크다는 건 부인할 수 없는 사실이다. 60세 이상 고령층은 백신을 한 차례만 접종해도 감염 예방 효과가 80% 이상이고, 사망은 100% 예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과학으로 백신 불신을 걷어내는 일이 백신 접종률을 높이는 첫걸음이다.

상반기 접종 목표는 달성했지만 9월까지 3600만명 접종에 도달하려면 3분기에 2200만명을 접종하는 속도전을 펴야 한다. 2차 접종률을 높이는 것도 과제다. 백신 수급과 안전성에 더 큰 믿음을 줘야 가능한 일이다. 감염병 취약계층과 방역·치료인력에 집중했던 상반기와 달리, 일반 국민이 주 대상이어서다. 당국은 접종 접근성과 신속한 접종 진행을 위해 위탁의료기관에서 화이자·모더나 백신을 접종하는 것을 비롯해 사업체 자체 접종, 지자체 자율 접종 등을 내놨다. 그러나 속도와 편의를 앞세우다 ‘식염수 접종’ 같은 오접종 등의 사례가 재발한다면 역효과를 낼 수 있다는 걸 명심해야 한다.

안전성을 높이는 일에도 만전을 기해야 한다. 국내에서도 기저질환이 없던 30대 남성이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접종 후 혈전증후군으로 숨지는 일까지 생겼다. 우리도 이제 AZ, 얀센 외에 화이자, 모더나, 노바백스 등을 확보한 만큼 40대 이하에게는 다른 백신을 접종하도록 하고 AZ, 얀센은 50대 이상으로 연령을 조정할 필요가 있다. 집단면역은 가야 할 길이지만 애꿎은 희생자를 낳아서는 안 될 일이다.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