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71218 0512021061868871218 02 0213003 society 7.1.3-HOTFIX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23979518000

'쿠팡 물류센터 고립' 구조대장은…남 먼저 챙긴 27년 베테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20분 용량 산소통 메고 진입 23시간째…거센 불길에 구조 난항

동료들 "항상 귀감이 되는 솔선수범 선배, 제발 기적 일어나길"

뉴스1

17일 오후 경기도 이천시 마장면에 위치한 쿠팡 덕평 물류센터 화재현장에서 소방당국이 화재 진압을 하고 있다. 2021.6.17/뉴스1 © News1 김영운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천=뉴스1) 김평석 기자,최대호 기자 = "항상 현장에 가면 동료들 안전을 위해 위험 구역 등 주변을 먼저 한바퀴 돌아보는 선배입니다."

17일 발생한 경기 이천시 쿠팡물류센터 화재 현장에 인명검색을 위해 투입됐다 다시 번진 화마에 고립돼 연락이 닿지 않고 있는 김모 구조대장(52·소방경)을 생각하는 동료들의 마음은 간절했다. 그가 무사하기만을 바라는 마음이다.

김 구조대장은 물류센터 화재가 재확산 하기 전인 17일 낮 11시20분 동료 대원 4명과 함께 센터 내부로 진입했다.

현장 소방대원 등에 따르면 당시 전원이 차단된 센터 내부는 온통 암흑천지였다.

김 구조대장을 비롯한 대원들이 진입한 직후 화재 발생 장소로 추정되는 건물 지하2층(복층구조)에 있던 물품이 무너져 내렸고, 꺼지지 않은 불씨와 섞여 불길이 다시 확산하기 시작했다.

현장 진입 후 20분이 채 지나지 않아 철수 무전이 하달됐고, 김 구조대장을 비롯한 동료 대원 5명은 진입한 통로를 되돌아 나오기 시작했다. 검은 연기가 차면서 길을 찾기가 쉽지 않았다.

김 구조대장은 맨 뒤쪽에서 뒤처지는 이가 없는지 챙기며 후배들 먼저 앞서 빠져나가도록 했다. 후배들은 오전 11시45분쯤 탈출에 성공했다. 하지만 정작 김 구조대장 자신은 미처 빠져나오지 못했다.

김 구조대장이 메고 들어간 산소통의 사용 가능시간은 15~20분. 동료들은 기적이 일어나길 바라고 있다.

17일 오후 5시쯤 김 구조대장을 찾기 위해 진압대원 10명 등 동료 소방대원 20여명이 현장에 투입됐으나, 불길이 워낙 거세 정밀한 수색은 불가했다.

뉴스1

17일 오후 경기도 이천시 마장면에 위치한 쿠팡 덕평 물류센터 화재현장에서 검은 연기가 피어오르고 있다. 2021.6.17/뉴스1 © News1 김영운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 구조대장은 1994년 소방에 투신했다. 고양소방서에서 첫 소방관으로 일했고 이후 27년간 하남과 양평, 용인소방서에서 구조대와 예방팀, 화재조사 등 주요부서를 두루 거쳤다.

응급구조사2급 자격증에 육상무전통신사, 위험물기능사 등 각종 자격증도 두루 보유한 등 학구열 높은 베테랑(숙련자) 소방관이다.

김 구조대장과 20년 가까이 동료로 지낸 문흥식 광주소방서 예방대책팀장은 "(김 구조대장은)항상 힘든 일을 도맡아하며 솔선수범했다. 소방관으로서 당당했고, 후배들에게 귀감이 되는 선배"라고 말했다.

문 팀장은 "지난 16일 소방서에서 훈련에 매진하던 김 구조대장을 만나 '오늘도 열심이시네요'라고 인사하며 웃어보인 게 마지막이었다"며 "기적이 일어나길 바라고 있다"고 희망했다.

소방당국은 구조안전전문가의 화재 건물 안전진단 후 김 구조대장 수색 작업을 재개할 방침이다.

한편 불은 전날 오전 5시36분께 시작됐다. 소방당국은 화재 발생 직후 대응2단계 발령에 따른 진화작업을 통해 오전 8시14분 초진에 성공했다. 하지만 잔불정리 중이던 오전 11시49분 내부에서 다시 불길이 치솟았다. 소방당국은 전날 낮 12시15분을 기해 대응2단계를 재발령했다. 현재 30시간째 화재 진압 작업이 이어지고 있다.

마장면 쿠팡물류센터는 연면적 12만7178㎡, 지하2층 지상 4층 규모의 대형 단일 건물이다. 메가센터로 분류되는 허브(중심) 물류센터로 신선식품을 제외한 일반제품을 취급했다.
sun0701@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