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68509 0372021061868868509 06 0601001 entertain 7.1.4-RELEASE 37 헤럴드경제 59457814 false true false true 1623974602000

이슈 트로트와 연예계

'랜선장터' 안정환-홍현희-송가인, 美친 입담+환상 케미..첫 방송 뒤흔들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헤럴드POP=박서연 기자]‘랜선장터’의 MC 안정환과 홍현희 그리고 게스트 송가인이 미친 입담으로 첫 방송을 뒤흔들었다.

지난 16일 밤 9시 30분 첫 방송된 KBS 2TV 예능프로그램 ‘랜선장터’(연출 손자연)가 선한 영향력과 재미, 힐링을 선사하며 안방극장을 사로잡았다. 특히 안정환과 홍현희, 송가인은 화려한 말솜씨로 유쾌한 티키타카를 선보이며 시청자들의 시선을 강탈했다. 이에 뜨거운 호응을 불러일으킨 세 사람의 입담 퍼레이드를 짚어봤다.

안정환은 ‘고기 아티스트’ 돈스파이크와 ‘고기 대장’ 밥굽남과 함께 영천 한우를 소개했다. 안정환이 영천 한우를 해체하는 돈스파이크와 밥굽남 옆에서 “눈 밟는 소리 난다”라며 소리에 매료된 모습을 보이자 두 사람은 “고기 먹는 데 감수성까지 필요한가요?”라며 의문을 던져 같은 팀이지만 서로 다른 결을 가진 상반된 모습으로 웃음을 안겼다.

안정환은 이에 그치지 않고 소고기에 관련된 추억에 사로잡힌다. 하지만 이내 “이제는 (어릴 적 추억을) 라이브로 주문할 수 있습니다”라며 ‘랜선장터’ MC다운 진행을 선보여 폭소를 유발했다.

‘랜선장터’로 KBS에서 첫 MC를 맡게 된 홍현희는 첫 라이브 커머스를 위해 강렬한 부캐 ‘(묵)은지 엄마’로 변신하는 센스를 선보였다. 이어 주특기인 콩트로 분위기를 사로잡는 것은 물론 시어머니 표 묵은지 반찬 레시피를 공개하며 보는 이들의 침샘을 자극했다. 여기에 “이렇게 먹으면 없던 입맛도 돌아온다”라며 친근한 멘트까지 더해 라이브 커머스에 활력을 불어넣었다는 후문.

묵은지 팀의 특급 게스트로 출연한 송가인은 특이한 식성으로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평소에도 김치를 좋아해 김치 냉장고 4개를 가지고 있다고 고백한 송가인은 피자집은 물론, 케이크, 수박을 먹을 때도 김치를 곁들여 먹는다고 해 스튜디오를 경악케 했다. 라이브 커머스를 하면서도 수박에 묵은지를 올려 먹는 송가인에 홍현희와 김세정이 패기롭게 도전, 의외의 단짠 케미를 극찬을 금치 못하며 궁금증을 자극했다.

이렇듯 안정환, 홍현희, 송가인은 센스 넘치는 진행과 유쾌한 입담으로 수요일 안방극장을 꽉 채웠다.

한편, ‘랜선장터’를 통해 소개된 한우와 묵은지는 라이브 커머스 당시 준비한 물량이 모두 소진된데 이어 1차 추가 물량 또한 완판을 기록했다. 또한 계속된 요청에 힘입어 ‘GS프레시몰’과 ‘가치삽시다’를 통해 2차 추가 물량을 판매하고 있다.

이처럼 ‘랜선장터’는 추가 물량까지 확보하며 농민들을 돕는데 일조할 뿐만 아니라 식탁에는 신선한 특산물을 제공하며 농민과 소비자 모두 상생하는 ‘착한소비권장’ 프로그램으로 거듭나고 있다.

KBS 2TV 예능 프로그램 ‘랜선장터’는 매주 수요일 밤 9시 30분 KBS 2TV에서 방송된다.

사진 제공 : KBS 2TV '랜선장터' 영상 캡처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