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67338 0232021061868867338 04 0403001 world 7.1.4-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23970875000

美, 먹는 코로나 치료제 개발에 3.6조원 투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르면 연내 첫 치료제 제품화"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조현의 기자] 미국 정부는 17일(현지시간) 코로나19 경구용 치료제를 개발하기 위해 32억 달러(약 3조6000억원)를 투입한다고 밝혔다.


뉴욕타임스(NYT), CNBC 등은 17일(현지시간) 미국 보건부가 알약 형태의 코로나19 치료제 개발을 위한 지원책을 발표했다고 보도했다.


'팬데믹에 대한 항바이러스 프로그램(The Antiviral Program for Pandemics)'이란 이름의 이 프로그램은 코로나19 외에도 향후 팬데믹을 일으킬 수 있는 각종 바이러스에 대한 치료제 개발을 목표로 한다.


앤서니 파우치 국립 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은 이날 백악관 브리핑에서 "코로나19 증상이 있거나 양성 판정을 받으면 의사에게 전화해 '처방전을 써달라'고 한 뒤 약국에서 치료제를 살 수 있는 날이 오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미국 정부는 우선 제약 업계에 32억 달러를 지원하고 백신 개발 때처럼 치료제에 대해서도 임상 단계를 신속하게 진행하기로 했다.


미국 정부는 코로나19 치료제가 백신의 보완재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CNBC는 "백신을 맞아도 면역체계가 반응하지 않는 사람들이 있는 데다 현재로선 확진자를 위한 추가 치료법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현지 언론들은 이르면 올해 안에 첫 경구용 치료제가 제품화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화이자는 지난 3월 경구용 코로나19 치료제에 대한 임상 1상에 착수했고 미국 MSD는 타미플루처럼 하루 두 번, 5일 먹는 복용하는 치료제에 대한 임상을 진행 중이다.



조현의 기자 hone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