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67331 0232021061868867331 01 0101001 politics 7.1.3-HOTFIX 23 아시아경제 68316413 false true false false 1623970949000

이슈 국민의힘 신임 당대표

"내가 당대표 된 걸 감옥서 보며…" 이준석, 朴 조롱 논란에 진화 나서

댓글 2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준석 국민의힘 신임 대표가 지난 14일 국회에서 열린 첫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박현주 기자] '박근혜 키즈'로 정계에 입문했던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자신을 발탁한 박근혜 전 대통령을 향해 "내가 당대표 된 걸 감옥에서 보며 위안이 됐길 바란다"고 발언해 논란이다. 박 전 대통령 지지자들은 이 대표가 사실상 박 전 대통령을 조롱한 것이라며 반발하고 있다.


이 대표는 17일 조선일보와의 인터뷰에서 '박 전 대통령을 면회했느냐'는 질문에 "(면회를 간 적이) 없고 앞으로도 면회 계획은 없다"며 이같이 답변했다.

아시아경제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 사진=이 대표 페이스북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논란이 계속되자 이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인터뷰 원문을 공개했다. 공개된 원문에서 이 대표는 "내가 당대표로서 성공해 그분(박 전 대통령)이 '인재 영입 잘했구나, 사람 보는 눈이 있었구나' 평가를 받게 하고 싶다"며 "가끔 그분이 궁금하다. 감옥에서 제가 당대표 된 걸 보시긴 한 건지…"라고 발언했다.


이어 이 대표는 "조선일보 보도에서 저 표현 때문에 말이 많은데 원래 긴 인터뷰를 축약하다 보면 저렇게 오해 살 표현이 되기도 한다"며 "실제 발언이 뭐였는지 궁금해하는 분들이 많다 보니 언론사에서 제가 발언한 내용 그대로를 축약 없이 원문으로 다시 업데이트해서 올린 듯한데 문제될 발언 하나 없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 대표는 전당대회 당대표 경선 당시 지난 3일 대구·경북 합동연설회 연설을 통해 '박 전 대통령 탄핵 소추는 정당했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당시 후보였던 이 대표는 "당대표를 맡겨 주신다면 박 전 대통령이 이준석을 영입한 것이 정말 잘한 것이라는 평가를 받고 명예를 회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호소했다.



박현주 인턴기자 phj0325@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