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67078 0432021061868867078 05 0501001 sports 7.1.5-RELEASE 43 SBS 0 true true false true 1623969553000

'국가대표' 최원준 시즌 7승…두산 3연패 탈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도쿄올림픽 야구 국가대표로 뽑힌 두산의 최원준 투수가 무실점 역투를 펼치며 시즌 7승째를 따냈습니다. 두산은 3연패에서 벗어났습니다.

배정훈 기자입니다.

<기자>

생애 처음으로 태극마크를 단 다음 날, 최원준은 눈부신 호투로 '국가대표의 자격'을 증명했습니다.

직구와 체인지업, 커브와 슬라이더까지 4가지 구종을 안정된 제구력으로 자유자재로 구사하며 삼성 타선을 7회 원아웃까지 3안타 무실점으로 틀어막았습니다.

올 시즌 7연승을 질주한 최원준은 평균자책점을 2.34로 낮춰 토종 투수 가운데 1위에 올랐습니다.

박계범이 친정팀을 상대로 결승 2타점 2루타를 쳐내는 등 타선까지 고루 폭발한 두산은 삼성을 꺾고 3연패에서 탈출했습니다.

---

NC는 KT에 한 점 뒤져 있던 6회에 터진 양의지의 역전 석 점 홈런을 앞세워 KT의 7연승 도전을 막아내고 3연패에서 탈출했습니다.

NC와 FA 계약을 맺은 뒤 처음으로 마운드에 오른 이용찬은 8회를 무실점으로 막아 첫 홀드를 올리며 붕괴된 NC 불펜의 희망으로 떠올랐습니다.

---

최하위 롯데는 배성근의 데뷔 첫 홈런 등 홈런 4방을 앞세워 한화를 꺾고 4연패에서 탈출했고, SSG는 7회 터진 최정의 결승 홈런으로 KIA를 눌렀습니다.

LG는 8회 이천웅의 희생플라이로 결승점을 내 키움에 한 점 차 역전승을 거뒀습니다.
배정훈 기자(baejr@sbs.co.kr)

▶ 코로나19 현황 속보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