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66945 0242021061868866945 01 0101001 politics 7.1.4-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false 1623968692000

文 비판한 광주 카페 사장…"조국 트윗에 전화폭탄"

댓글 18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김민정 기자] 문재인 정부의 소득주도성장 정책을 강하게 비판한 ‘광주 카페 사장’ 배훈천 씨가 친문 극성 지지층에게 ‘전화 폭탄’을 받았다고 밝혔다.

배 씨는 지난 1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조국씨, 광주 카페 사장의 정체를 태극기부대, 일베라고 암시하는 당신의 트윗 때문에 가게 전화를 자동응답으로 바꿔야 했다”고 말했다.

이데일리

(사진=배훈천 씨 페이스북)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어 그는 “광주 사람들이 그리 가벼운 사람들이 아닌데 저 자(조국 전 법무부 장관)가 선동하고 나서니까 발호를 해서 영업도 생활도 휴식도 멈췄다”고 강조했다.

배 씨는 또 “부지런히 마감을 하고 있는데 취객 손님이 들어왔다. 온갖 트집과 행패를 피할 길 없어 112신고를 통해 마무리 지었다”며 “만약 제가 조금만 늦게 왔더라도 아내 혼자서 그런 일을 당했을 것을 생각하니 소름이 돋는다. 더는 못참겠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제 삶의 터전에서 쫓아내려는 저들의 간악함에 치를 떤다”며 “(내가) 틀릴 수도 있지만, 그렇다고 악성프레임을 씌어 테러를 조장하면 되겠나”고 덧붙였다.

이데일리

(사진=조국 전 법무부 장관 페이스북)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조 전 장관은 지난 15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文 실명 비판했다던 광주 카페 사장님, 언론들이 숨긴 진짜 정체는?’이란 제목의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 방송 영상 내용을 공유했다.

해당 영상에는 배씨가 발언한 ‘만민토론회’의 주최 측이 우파 성향을 띄고 있으며 배씨 역시 5.18 역사왜곡특별법에 반대한 적이 있다는 내용이 담겼다.

이같은 지적에 배씨는 자신이 ‘나눔문화’의 회원이라는 사실을 밝혔다. ‘나눔문화’는 진보 성향 박노해 시인이 지난 2000년 설립한 단체로 나눔문화 홈페이지에는 ‘사회실천활동’을 한다는 점을 명시하며 촛불집회 사진을 올려놨다.

한편 배씨는 지난 12일 광주 4·19 혁명기념관 통일관에서 열린 ‘문재인 정권의 경제정책과 호남의 현실’ 만민토론회에서 실명을 걸고 정부를 비판했다.

배씨는 “문재인 정권의 경제정책은 한마디로 문제다! 무식하다! 무능하다! 무대뽀다!”라며 “저임금 근로자 위한다고 최저임금 대폭 올려서 그나마 있던 저임금 일자리까지 씨를 말렸다. 양의 탈을 쓴 늑대마냥 겉만 번지르르한 정책들로 포장해서 정권 잡고 실제로는 소상공인과 서민을 도탄에 빠뜨린 문재인 정권을 심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광주는 좁고 소문은 빨라서 동네 장사하는 사람이 상호와 이름을 밝히고 이런 자리에 나선다는 게 쉬운 일은 아니었다”면서도 “어스름 달빛 아래 어둠 속에서 살게 한 문재인 정부의 정책에 대해 이 정부 지지기반인 광주에서 현지인의 입으로 들려주는 게 우리 자식들이 살아갈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해 유익할 것 같아서 용기를 내었다”고 밝혔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