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66630 0142021061868866630 04 0401001 world 7.1.4-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true true false true 1623966471000

남편이 잠든 사이.. ‘끓는 설탕물’ 부어 살해한 英 여성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범행 전날 다툼 있었던 것으로 전해져
“물에 설탕 섞으면 점성 생겨 잘 달라붙어”


파이낸셜뉴스

잠든 남편에게 끓는 설탕물을 부어 살해한 코리나 스미스 / 사진=B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영국 80대 남성이 자는 사이 끓는 설탕물을 뒤집어쓰고 살해당한 사건이 발생했다. 가해자는 그의 아내인 50대 영국 여성이다.

17일(현지시간) BBC방송 등에 따르면, 코리나 스미스(59·여)는 지난해 7월 14일 남편 마이클 베인(81)이 잠든 사이 뜨거운 설탕물을 부어 살해한 혐의로 재판을 받아왔다.

스미스는 자정 직후 정원에서 가져온 양동이에 주전자 2개 분량의 끓는 물을 붓고 여기에 설탕 7파운드(약 3㎏) 정도를 섞었다. 설탕이 들어가면 액체에 점성이 생겨 피부에 더욱 잘 달라붙는다는 게 현지 경찰 설명이다.

스미스는 이를 들고 침대에 누워 있는 남편의 팔과 몸에 뜨거운 설탕물을 끼얹었다. 그리곤 고통을 호소하는 남편을 방치한 채 집을 나왔다.

그는 경찰에 신고하는 대신 이웃집으로 뛰어가 “내가 남편을 심하게 다치게 한 것 같다. 어쩌면 죽었을지도 모른다”고 말했다.

이를 들은 이웃의 신고로 출동한 경찰은 피부가 벗겨진 채 극심한 고통에 몸무림치고 있는 남편을 발견했다. 베인은 신체 3분의 1에 중증 화상을 입었고, 5주 뒤 병원에서 숨을 거뒀다.

결국 스미스는 중상해에서 살인 혐의로 변경돼 기소됐다.

스미스는 범행 전날 남편과 다툼을 벌였던 것으로 알려졌지만, 검찰은 법정에서 이를 확인하진 못했다고 밝혔다. 이렇게 38년간의 결혼 생활이 비극으로 끝났다.

재판 과정에서 스미스는 남편에게 끓는 물을 부은 사실은 인정해지만 살해 의도는 부인했다. 하지만 배심원단은 스미스의 살인 혐의를 유죄로 인정했다.

사건 담당 형사는 “스미스는 괴로워하는 남편을 두고 구급대를 부르는 대신 그다지 친하지도 않은 이웃을 찾아가 시간을 낭비했다”고 꼬집었다. 스미스에 대한 법적 심판은 다음 달 9일 내려진다.



#기소 #살해 #남편 #설탕물 #코리나스미스
taeil0808@fnnews.com 김태일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