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66167 0232021061868866167 03 0304001 economy 7.1.5-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23963600000

일본 ESG 경영 우수 기업 비결은 ‘E.T.H.I.C'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우수연 기자]전국경제인연합회가 일본의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우수 사례를 조사 분석하고 주요 키워드를 ‘E.T.H.I.C'로 제시했다.


18일 전경련은 '일본 ESG 등급 우수기업 모범사례' 보고서를 발표하고 이 같은 내용을 밝혔다. 전경련이 제시한 주요 키워드는 ▲Ethics(기업윤리) ▲Tech Awards(기술 시상) ▲Health&Safety(안전보건) ▲Info Security(정보 보호) ▲Carbon Emissions(탄소 감축)로 요약된다.

아시아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우선 소니그룹은 기업 윤리 분야에서 우수사례로 소개됐다. 기업윤리 핫라인이라는 신고센터는 24시간 365일 운영되며 27개국어로 통화 가능해 소니의 글로벌 지사 어디에서든 신고 가능한 시스템이다.


신고 센터 스태프는 소니와 무관한 제 3자 용역업체로 구성돼있으며 모든 통화는 법이 허용하는 한도까지 익명 보안 처리되고 녹음되거나 추적되지 않는다. 2019년 소니 기업윤리 핫라인은 440개의 신고를 접수했고 이중 39%는 실제 조사 착수, 조사 결과에 따라 필요한 조치가 취해졌다. 신고 결과와 통계는 상부 경영층과 감사위원회에 보고된다.


정보통신기술기업 후지쯔는 청정기술개발 분야에서 우수 등급을 획득했다. 기업 내 친환경 기술 자체 발전을 위해서 내부 시상 시스템 도입을 한 점이 눈에 띈다. 후찌쯔는 환경기여시상식을 1995년부터 도입했으며, 2019년부터는 지속가능개발목표시상도 운영하고 있다.


2019년 수상한 쿠마가야 센터는 유통 매장 헬프 데스크 서비스 등 24시간 365에 가동이 필요한 전력 소비를 제공하기 위해 지난해 1월부터 친환경 발전 시스템인 고체산화물연료전지(SOFC)를 도입하고 운영을 시작했다. 필요한 전력량 전부를 전력 회사로부터 조달한 경우에 비해 CO2 배출량이 2018년 대비 약 35% 줄어들 전망이다. 후지쯔는 시상 시스템을 통해 건물에너지관리시스템(BEMS) 등 친환경 기술 개발을 촉진했다.


이토추 상사는 건강 및 안전에서 우수한 평가를 받았다. 구체적인 목표 설정과 계량화할 수 있는 지표 통해 임직원 건강을 관리하는 시스템을 구축했다. 건강검진율 100%, 사내클리닉 구축, 장기 치료 지원, 구내식당 건강한 식단 제공, 금연 치료비 지원 등의 액션 플랜을 마련하고 정량 측정 가능한 지표를 통해 성과를 점검한다. 직원들의 건강상태를 정량화하기 위해 BMI지수, 근로자 스트레스 지수 테스트, 장기투병으로 인한 퇴사율 등을 활용했다.


일본 이동통신회사 KDDI는 개인정보·데이터 보호 분야에서 우수 등급을 획득했다. KDDI의 정보보안에 대한 노력은 정보보안위원회 설치·운영에서 엿볼 수 있다. 위원회는 전사적으로 데이터 유출을 예방하고 허가되지 않은 외부 접근을 막기 위한 방안을 개발해 적용하고 있다. 또 데이터 안보·개인정보보호에 대한 관리 프레임 워크, 위험과 기회 요소 등을 인지하고 보고서에 공개하고 있다.


스미토모 화학은 ESG등급 AAA 일본기업 중 유일하게 탄소배출관리 우수 등급을 받았다. 스미토모는 그룹사 ESG 보고서에 2050 탄소중립에 대한 전략과 정책을 명확하게 밝히고 있다. 재생 에너지, 에너지 활용 효율화 및 수소 기술 개발 등을 통해 2035년까지 석탄발전 20%, 가스발전 50%, 재생에너지 30% 비중에 도달한다는 계획이다. 또 신규 석탄화력발전 사업에 참여하지 않을 예정이며 민자발전사업의 경우 2035년까지 CO2 배출량을 60% 이상 감축하고 2040년 모든 석탄화력발전 사업을 종료할 계획이다.


전경련은 "소사이어티 5.0, UN 지속가능개발목표 이행을 통해 ESG 경영에서 한 단계 앞서가고 있는 일본의 사례를 적극 참고할 필요가 있다"며 "앞으로도 글로벌 ESG 모범기업들의 베스트 사례를 조사하고 공유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우수연 기자 yes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