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66028 0232021061868866028 04 0403001 world 7.1.3-HOTFIX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23961075000

반중 연대 마련한 바이든, 마침내 시진핑과 만남 추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10월 G20 정상회의 계기 회담 예상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뉴욕=백종민 특파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에 이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의 회담을 추진하고 있다.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17일(현지시간) 기자들과의 전화 회견에서 "바이든 대통령과 시 주석의 만남 또는 전화 통화 가능성을 고려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설리번 보좌관은 다자회의나 양자 회의, 전화 통화 등 다양한 형태의 만남이 고려되고 있다고 설명했지만 대면 회담이 유력한 상황이다.


한 주요 외신도 오는 10월 이탈리아 로마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가 유력하다고 전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취임 후 한국, 일본에 이어 주요 7개국(G7), 유럽 정상들과의 만남을 통해 동맹 간의 반중 연대를 형성하고 러시아의 행보도 견제한 만큼 이제는 시 주석과 만나 직접 담판을 지어야 할 상황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2월 취임 후 처음 시 주석과 한 차례 전화 통화를 했다. 두 정상은 지난 4월 열린 기후 정상회의에서 화상으로 만났지만 대화는 하지 않았다.


바이든 대통령은 취임 직후부터 중국을 최대 위협과 경쟁국으로 규정하면서 인권과 무역, 민주주의, 군사, 코로나19 대응 등에서 연일 각을 세우고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하루 전 '코로나19 조사를 촉구하기 위해 오랜 친구인 시 주석과 통화할 것이냐'는 기자의 질문에도 "우리는 서로를 잘 알고 있지만 오랜 친구가 아니라 일과 관련된 관계일 뿐이다"라고 말했다.



뉴욕=백종민 특파원 cinqang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