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65718 0352021061868865718 01 0101001 politics 7.1.3-HOTFIX 35 한겨레 0 false true false false 1623956351000

이낙연·정세균계, ‘경선 연기’ 요구 집단행동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60여명 의총 소집 요구서 서명

오늘 최고위 확정 앞 저지 나서

이재명계 “매우 부적절한 행동”

양쪽 전면전으로 치달을 가능성


한겨레

17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누리꿈스퀘어에서 열린 정세균 전 총리의 대선 출마 선언식에서 정 전 총리와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전 대표, 이광재 의원, 김두관 의원 등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내 ‘비이재명계’ 의원 60여명이 대선 경선 연기를 요구하며 의원총회 소집을 요구한 것으로 17일 확인됐다. 민주당 지도부가 18일 최고위원회에서 당헌·당규대로 ‘9월 경선’ 일정을 확정하려 한 계획에 맞서 집단행동에 나선 것이다. 의총 소집 요구서는 경선 연기를 주장하고 있는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와 정세균 전 국무총리 쪽이 주도한 것으로 확인돼, ‘원칙론’을 고수하고 있는 이재명 경기지사 쪽과의 전면전이 불가피해 보인다.

17일 민주당 의원들 취재를 종합하면, 이 전 대표와 정 전 총리 쪽 의원 60여명은 18일 오전 당 지도부에 대선 경선 일정 논의를 위한 의원총회 소집 요구서를 제출할 계획이다. 민주당 당헌에서는 소속 의원 3분의 1 이상이 의총을 요구하면 소집하도록 하고 있다.

정 전 총리를 돕고 있는 김교흥 의원은 <한겨레>와 한 통화에서 “(참여 의원이) 60명을 조금 넘었고 더 받고 있다. 의총에서 (경선 연기 문제를) 논의해보자는 거다. 내일 오전에 (지도부에) 전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의총 소집 서명에는 이 전 대표 쪽의 박광온·최인호·오영훈·윤영찬 의원, 정 전 총리 쪽의 김영주·김종민 의원 등이 참여한 것으로 전해졌다. 서명에 동참한 한 의원은 “명색이 국회의원인데 경선 연기 문제에 대해 토론도 없이 결정하는 게 맞냐. 이재명 지사가 일방적으로 이야기하고 있는데 그렇게 결정하는 게 맞냐며 서명 동참을 요청했다”고 전했다. 이 전 총리 쪽은 양기대 의원이 의원들과 접촉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이재명 지사는 흥행 성공을 내세운 ‘경선 연기’ 주장에 대해 “가짜 약장수가 묘기로 약을 팔던 시기는 지났다”고 비판하면서 이 전 대표와 정 전 총리 쪽의 반발을 산 바 있다.

이들의 의총 소집 요구는 당장 18일로 임박한 당 지도부의 경선 일정 확정을 저지하기 위한 것이다. 송영길 대표는 17일 오후 <에스비에스> 인터뷰에서 경선 일정과 관련한 질문에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가 보여줬듯 원칙상 당헌·당규를 바꾸는 것은 국민과 당원의 동의를 얻기 어렵다”고 말했다. 이어 “내일(18일) 최고위원회의를 통해 최종적으로 결정하겠다”고 덧붙였다. 경선 연기 논란을 정리하고 대선기획단을 띄워 본격적인 경선 레이스를 시작하겠다는 계획이었다. 민주당 당헌·당규엔 ‘대선 180일 전 대선 후보를 결정한다’고 정하고 있다. 이 일정대로라면 9월까지 대선 경선을 거쳐 후보를 확정해야 하지만, 이 전 대표와 정 전 총리 쪽은 ‘대선 흥행’ 등의 이유를 들어 일정 연기를 주장하고 있다. 이들은 18일 최고위에서 경선 일정을 확정할 경우, 이를 다시 되돌릴 방법이 없다고 보고 집단행동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의원들이 집단 반발하면서 송영길 대표 등 당 지도부가 18일 최고위에서 경선 일정을 확정하기는 어려워 보인다. 또 18일에는 종합부동산세 손질 등 정책의총이 예정된 상황이어서 이 자리에서 경선 연기 문제도 논의될 가능성이 크다.

경선 연기를 둘러싸고 대선주자들이 세를 결집하고 나서면서, 민주당 내 계파 대결이 극한으로 치달을 가능성도 있다. 이 지사 쪽은 의원들의 경선 연기 의총 소집 요구서를 두고 “구태정치의 산물”이라며 강력히 비판했다. 이 지사를 돕고 있는 한 의원은 “형식은 의총 요구서지만 실제는 경선 연기 주장”이라며 “과거 정치를 반성하는 차원으로 자제하고 불만이 있더라도 대화를 통해 해결하는 문화가 있었는데 정책을 가지고 논하는 것도 아니고 당헌·당규 문제를 놓고 연명을 받아 제기하는 건 매우 부적절하다”고 비판했다.

♣️H6s서영지 기자 yj@hani.co.kr

▶벗 덕분에 쓴 기사입니다. 후원회원 ‘벗’ 되기
▶33살 한겨레 프로젝트▶‘주식 후원’으로 한겨레의 벗이 되어주세요!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