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65071 0022021061868865071 02 0201001 society 7.1.4-RELEASE 2 중앙일보 53204111 false true false false 1623942123000

이슈 윤석열 검찰총장

김진욱 “윤석열 수사 선거영향 없게 할 것” 이성윤 황제조사 관련 “심려 끼쳐 송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김진욱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처장이 17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한 수사는 대선 개입 논란이 생기지 않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윤 전 총장이 야권의 유력한 대선 후보로 부상하는 시점에 공수처가 윤 전 총장의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혐의 의혹을 수사하기 시작한 것과 관련해서다.

김 처장은 이날 오후 정부과천청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수사 중인 윤 전 총장 사건에 대해 “선거에 영향이 없도록, 선거에 영향이 있느니 없느니 논란이 안 생기도록 저희가 처리하겠다”고 말했다.

김 처장의 발언과 달리 이미 대선 개입 논란은 불거졌다.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교섭단체 대표 연설에서 “야권을 수사하려고 밀어붙인 공수처에 딱 맞는 짓이다”며 “사실은 야권을 수사하는 야수처(野搜處)라는 흉계(凶計)가 드러나고 있다”고 비판했다. 승재현 한국형사정책연구원 연구위원은 “공수처가 어떤 액션을 하든 논란이 불가피하다”고 말했다. 공수처가 윤 전 총장 소환 등을 통해 본격적으로 수사를 진행하면 “야권 유력 주자의 발목을 잡는다”는 비판이 거세어질 전망이다.

김 처장은 ‘이성윤 서울고검장 황제 조사’ 논란에 대해서는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 송구하게 생각한다”며 “공정성 논란이 일지 않도록 좀 더 신중하게, 무겁게 일 처리를 해야 했는데 그렇지 못한 점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공수처가 1호 수사 대상으로 ‘조희연 서울특별시 교육감 해직교사 특혜 채용 의혹’을 선정한 배경에 대해 김 처장은 “감사원의 수사 의뢰가 있었기 때문이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감사원은 수사를 의뢰한 적이 없다는 입장이어서 논란이다.

김민중 기자 kim.minjoong1@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