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65062 0182021061868865062 09 0901001 column 7.1.3-HOTFIX 18 매일경제 0 false false false false 1623942182000

586 용퇴 찬성 70%, 국민은 세대 교체 원한다 [사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국민 10명 중 7명꼴로 정치권 세대교체를 위해 586세대가 용퇴하는 데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매일경제와 MBN이 알앤써치에 의뢰해 전국 18세 이상 성인 1051명을 대상으로 이달 14~16일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68.3%가 586세대의 퇴장에 찬성했으며 반대는 19.4%에 불과했다. 이는 586세대가 보여준 위선과 반민주적 행태, 기득권 집착에 대해 국민 다수의 혐오를 보여준 것이다.

586세대는 1960년대에 태어나 1980년대에 대학에 들어간 세대를 뜻한다. 과거 권위주의 정권에 대항해 민주화운동을 주도했다는 도덕적 우월감을 바탕으로 부정·부패·불공정을 해소하겠다고 했고, 현 정권의 주도 세력이 됐다.

그러나 이제 국민들은 그들의 독선과 위선에 넌더리를 낼 지경이다. 여권 586의 핵심인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은 공정과 정의를 외치더니, 자신의 딸은 허위 스펙을 만들어 의학전문대학원에 입학시켰다. 특권적 인맥을 동원해 딸의 허위 인턴 경력을 만들고 대학 총장 표창장까지 위조한 사실이 법원 1심 판결을 통해 드러났다. 교육뿐만 아니라 취업·부동산에서도 이와 비슷한 위선을 저지르고도 정의를 외치는 586 운동권 세대에 많은 국민들은 배신감을 느낀다.

이들의 반민주적 행태도 심각하다. 여당 586세대 의원들은 국회에서 임대차3법을 비롯한 다수의 법안을 일방 처리했으며, 이들의 지지자들은 반대파 정치인들에게 문자폭탄을 보내는 폭력을 저질렀다. 유연하고 실용적인 생각과는 거리가 멀었다. 독선적이고도 이념지향적 사고로 국민을 분열시켜온 데 대한 분노가 이번 여론조사에 반영됐다고 볼 수 있다.

민주화운동을 훈장 삼아 독선에 빠진 586세대는 어느새 한국 사회 발전을 가로막는 걸림돌이 되고 있다는 비판에 겸허해져야 한다. 30~40년 전 민주화운동을 했다는 이유 하나만으로 기득권을 정당화하고 반대편을 적폐시하니 이제는 많은 국민들이 이들을 '극복해야 할 세대'로 생각하게 된 것이다. 국민들의 세대교체 요구는 위선과 반민주·기득권 세력을 교체하라는 명령이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