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64986 0042021061768864986 02 0201001 society 7.1.5-RELEASE 4 YTN 0 true true false false 1623941461000

'이천 쿠팡 물류센터 화재' 소방대원 1명 실종...18시간째 진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오늘 새벽 경기 이천시 쿠팡 물류센터에서 시작된 불이 18시간 넘도록 이어지고 있습니다.

지하 2층에서 시작된 불은 건물 전체로 번져 쉽게 진화되지 않고 있는데, 소방대원 1명은 여전히 실종 상태입니다.

현장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양동훈 기자!

여전히 불길이 잡히지 않은 것 같은데요.

현장 상황 전해주시죠.

[기자]
눈에 보이는 불길은 몇 시간 전보다는 다소 잦아든 모습입니다.

하지만 곳곳에서 여전히 불길이 치솟고 있고, 검은 연기가 뿜어져 나오고 있습니다.

한때 거센 불길을 피해 철수했던 소방대원들은, 다시 건물 앞까지 다가가 진화에 집중하고 있습니다.

불이 시작된 건 오늘 새벽 5시 40분쯤입니다.

소방 당국은 인근 소방서의 인력과 장비를 동원하는 대응 2단계를 발령하고 진화에 나섰습니다.

아침 8시 20분쯤 큰불이 잡혔고, 대응 단계도 해제됐습니다.

하지만 잔불 진화 작업 과정에서 무너져 내린 물건들에 불이 다시 번졌습니다.

소방 당국은 낮 12시 15분쯤 대응 2단계를 다시 발령하고 진화 작업을 계속하고 있습니다.

18시간 넘도록 불길이 잡히지 않고 있는 건데요

소방 당국은 상수도 설비가 없어 다른 곳에서 물을 싣고 오느라 진화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건물 내부에 불에 타기 쉬운 잡화나 종이상자 등이 많아 완전히 불길을 잡기까지는 더 많은 시간이 필요할 것으로 보입니다.

소방 당국은 스프링클러 수신기 작동을 지연시켜둬 제대로 작동하지 않았다는 제보가 있어 경찰이 확인하고 있다고도 밝혔습니다.

경찰은 지하 2층 창고 CCTV를 통해 콘센트에서 불꽃이 일고 연기가 나는 장면을 포착했다고 밝혔는데요,

목격자 진술과 합동 감식 결과 등을 종합해 정확한 화재 원인을 파악할 예정입니다.

[앵커]
소방관 한 명이 실종됐다고 하는데, 아직 구조 소식이 없나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불이 나자 물류센터 직원 248명은 모두 대피했지만, 소방관 인명 피해가 발생했습니다.

오전 11시 25분쯤 소방대원 5명이 건물 안으로 진입해 화재 진압을 시도했는데요,

내부 구조물이 넘어지면서 경기 광주소방서 구조대장 한 명이 미처 탈출하지 못하고 실종됐습니다.

소방 당국은 수색에 중점을 두고 진화 작업을 펼쳐 왔는데, 불길이 거세게 번지면서 지금은 모든 인력을 건물 밖으로 철수시켰습니다.

현재 건물 내부 진입이 불가능한 상황이라, 구조작업 재개에는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입니다.

탈출한 구조대원 4명 중 한 명은 연기를 심하게 마셔 병원으로 옮겨졌는데, 현재는 의식을 회복했습니다.

[앵커]
대형 물류창고에서 불이 난 건데, 물류 배송에는 문제가 없을까요?

[기자]
네, 물류 배송 차질은 불가피할 것으로 보입니다.

이곳 물류센터는 지상 4층·지하 2층 건물로 축구장 15개 크기에 달합니다.

신선식품을 뺀 일반 상품 전부를 취급하는 주요 물류 거점 중 하나인데요.

불이 시작된 지하 2층뿐 아니라, 건물 전체에 고객들에게 배송할 상품들이 가득 쌓여 있었던 거로 파악됐습니다.

건물 전체가 불에 타면서, 물류센터를 다시 가동하는 데는 상당한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입니다.

쿠팡 측도 장기간 배송 차질이 불가피하다고 인정하면서, 물량을 다른 물류센터로 돌리는 등 고객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지금까지 경기 이천시 쿠팡 물류센터에서 YTN 양동훈[yangdh01@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 깔끔하게 훑어주는 세상의 이슈! "와이퍼"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