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64250 0182021061768864250 03 0306001 economy 7.1.4-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false true 1623933776000

'10억 로또' 원베일리, 청약통장 3만6천개 몰렸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로또 청약'을 넘어 '황제 청약'으로 꼽혔던 래미안 원베일리가 1순위 청약접수에서 평균 경쟁률 세 자릿수를 기록하며 흥행에 성공했다.

17일 한국부동산원 청약홈에 따르면 이날 일반분양 물량 224가구를 대상으로 진행된 래미안 원베일리 1순위 청약접수에는 청약통장 3만6116건이 접수됐다. 평균 경쟁률은 161.2대1로 나타났다.

최고 경쟁률은 전용면적 46㎡A에서 나왔다. 이 평형은 2가구 모집에 청약통장 3747건이 접수돼 경쟁률 1873.50대1을 기록했다.

8가구를 모집하는 74㎡A에는 청약통장 4301건이 밀려들면서 경쟁률 537.63대1로 뒤를 이었다.

전용면적이 제일 작은 46㎡A에 청약통장이 가장 많이 몰린 것은 분양가 부담이 가장 낮은 만큼 '갭투자'가 용이하다는 판단이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당초 래미안 원베일리는 모집공고를 통해 '전매제한 10년·실거주 의무 3년'을 공지했다. 그러나 지난주 말 실거주 의무 3년이 적용되지 않는다며 공고사항이 번복되면서 당첨자들이 전세금을 통해 분양금을 마련할 길이 열렸다.

래미안 원베일리 46㎡ 분양가는 9억2370만원(최고가 기준)이다. 계약금과 중도금을 합친 7억3896만원(분양가의 80%)만 확보하면 차액은 전세금을 통해 충당할 수 있다. 중도금을 일부 연체하더라도 당첨자 자격을 유지할 수 있는 만큼 실제 부담금은 더욱 줄어들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부동산업계에서는 당첨자가 전세를 놓을 경우 전세 수요자들이 대거 몰릴 것으로 보고 있다.

래미안 원베일리와 인접한 서울 서초구 반포동 아크로리버파크 전용면적 59㎡는 전세 시세가 16억~17억원 수준으로 형성됐다. 래미안 원베일리 59㎡ 분양가는 최대 14억2500만원이다. 일대 아파트 전세보증금만으로도 분양가를 충당할 수 있는 셈이다. 부동산업계 관계자는 "이 일대는 항상 전세 인기가 높은 곳이어서 당첨자들이 어렵지 않게 전세 수요자를 구할 수 있을 것"이라며 "넓은 전용면적보다 46㎡에서 최고점수가 나올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일대 전용면적 59㎡ 아파트는 매매가격이 25억원까지 올랐다. 래미안 원베일리 전용면적 59㎡·분양가 14억2500만원을 기준으로 할 때 계약금과 보증금을 합한 11억4000만원만 확보해도 13억원 이상의 차익이 기대되는 만큼 '황제 청약'의 대표적 사례로 남을 전망이다.

래미안 원베일리는 서울 서초구 신반포3차·경남아파트 재건축사업을 통해 공급되는 단지다. 삼성물산이 시공사를 맡았고 총 2990가구 가운데 일반분양 물량은 224가구다.

1순위 당첨자 발표는 오는 25일 이뤄진다. 입주 예정 시기는 2023년 8월이다.

[정석환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