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63486 0432021061768863486 03 0301001 economy 7.1.3-HOTFIX 43 SBS 0 true true false false 1623930283000

줄줄이 가상화폐 상장 폐지…"검증 없이 상장하더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정부가 가상화폐에 대한 규제 방침을 내놓은 이후 거래소들이 일부 가상화폐의 거래를 중단하겠다는 뜻을 밝히고 있습니다. 유명 거래소 3곳에서만 가상화폐 17개가 거래 중단 종목으로 지정됐고, 55개는 유의 종목에 포함됐습니다.

이뿐 아니라 올해 9월부터는 거래소 가운데 문을 닫는 곳도 나올 것으로 보이는데, 투자자들이 피해를 줄이려면 어떻게 해야 할지 화강윤 기자가 짚어봤습니다.

<기자>

가상화폐의 원화 거래가 중단되면 투자자들은 보유한 가상화폐를 현금으로 찾을 수 없습니다.

사실상 휴짓조각이 되는 만큼 거래 중단 종목이나 유의 종목에 지정되면 손해를 보더라도 서둘러 현금화하는 것이 피해를 줄이는 방법입니다.

거래소들은 상장 폐지 공지 이후 짧게는 일주일, 길게는 한 달 정도 현금화할 수 있는 시간을 줍니다.

특정 거래소에서 거래가 중단돼도 다른 거래소로 가상화폐 자체를 옮겨 투자를 계속해도 되지만, 여기에도 기한이 있고 또 다른 거래소에서도 거래가 중단될 수 있는 만큼 주의해야 합니다.

갑작스러운 상장 폐지 통보에 손해를 본 투자자들은 법적 대응까지 검토하고 있습니다.

[거래 중단 가상화폐 투자자 : (유의 종목에) 지정되자마자 바로 일단은 3분의 1토막이 나더라고요. 거래소에서 제대로 검증을 하지 않고 그냥 상장을 시키고, 투자자 보호는 아예 안중에도 없는 거죠.]

지난 2017년과 2018년 한 차례 사회적 광풍을 겪고도 손을 놓고 있다가 최근에야 규제에 나선 정부도 비난을 사고 있습니다.

[김기흥/블록체인포럼 대표 (경기대 명예교수) : 시장하고 교류를 하면서 제도화를 할 수 있는 장치를 마련해야 하는데 그런 건 전혀 없이 일방적으로 조치를 취하게 되니까.]

오는 9월 말 거래소 규제가 본격 시작하면 아예 문을 닫는 거래소도 속출할 것이 확실시되는 만큼 투자자들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영상편집 : 이홍명)
화강윤 기자(hwaky@sbs.co.kr)

▶ 코로나19 현황 속보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