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50996 0042021061768850996 02 0201001 society 7.1.5-RELEASE 4 YTN 0 false false false false 1623904515000

'SK 2인자' 조대식, 배임 혐의 부인...최신원 재판과 병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9백억 원대 배임 혐의로 기소된 조대식 SK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 측이 첫 재판에서 혐의를 부인했습니다.

조 의장의 변호인은 오늘(17일)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첫 공판 준비기일에서 유상증자에 참여한 행위를 배임으로 평가하는 걸 받아들일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공판준비기일에는 피고인이 출석할 의무가 없어 오늘 조 의장은 법정에 나오지 않았습니다.

재판부는 앞서 2천억 원대 횡령·배임 혐의로 구속기소 된 최신원 SK네트웍스 회장 사건을 병합해 함께 재판을 진행하기로 했습니다.

조 의장은 SKC 이사회 의장을 지낸 2015년, 자본잠식 상태에 빠진 SK텔레시스의 유상증자에 7백억 원을 투자하게 해 SKC에 손해를 입힌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검찰은 최 회장이 당시 SK텔레시스 대표였던 점 등을 고려해 두 사람이 공모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나혜인 [nahi8@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 깔끔하게 훑어주는 세상의 이슈! "와이퍼"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