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49982 0512021061768849982 02 0213006 society 7.1.5-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23902100000

검찰, 구미 여아 친모 출산 아기 탯줄 '아이 바꿔치기'증거 제출(2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지난 5월11일 오후 대구지방법원 김천지원에서 열린 경북 구미 3세 여아 사망사건 2차 공판을 마친 '친모' A씨(49)가 호송차로 향하고 있다. A씨는 이날 공판에서 유전자 감식 결과를 처음으로 인정했다. 2021.5.11/뉴스1 © News1 공정식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구미·김천=뉴스1) 정우용 기자 = 경북 구미에서 방치돼 숨진 3세 여아의 친모 A씨(49)에 대한 세번째 재판에서 검찰이 A씨의 20대 딸 B씨의 집에서 발견된 배꼽 폐색기를 '아이 바꿔치기'의 새로운 증거로 제출했다.

검찰은 이날 실물화상기로 아기의 탯줄이 달린 배꼽 폐색기를 보여주며 "이 탯줄을 유전자 검사한 결과 A씨의 친자로 판명됐다"고 밝혔다.

또 "배꼽 폐색기 기능이 탯줄이 외부와 접촉하는 것을 막아주는 역할을 하는데, 이것이 깨져 있다. 이는 외부 압력에 의해 끊어진 것"이라고 주장했다.
newsok@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