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49089 0232021061768849089 08 0805001 itscience 7.1.4-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23898800000

타미플루 내성 바이러스, 고감도 센서로 직접 검출한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국생명공학연구원 정주연 강태준 임은경 박사팀

아시아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김봉수 기자] 국내 연구진이 타미플루 내성 바이러스를 직접 검출할 수 있는 분석법을 개발했다.


한국생명공학연구원은 바이오나노연구센터 정주연, 강태준, 임은경 박사 연구팀이 바이러스 표면에 높은 선택도로 결합하는 항체를 선별해 타미플루 내성 바이러스를 전처리 없이 직접 검출할 수 있는 방법을 개발했다고 16일 밝혔다.


해당 분석법은 다른 면역 분석법에 비해 1만배 이상의 저농도의 타미플루 내성 바이러스도 직접 검출할 수 있다. 이 면역 분석법은 향후 타미플루 내성 바이러스 감염 여부를 간편하게 진단할 수 있게 하고 다양한 현장진단시스템에 활용될 것으로 기대된다. 생물공학 분야 국제 학술지인 바이오센서스앤바이오일렉스트로닉스(Biosensors and Bioelectronics, IF 10.257)에 지난달 11일 온라인 판에 게재됐다.


2008년 세계보건기구(WHO)는 전 세계 41개국에서 타미플루로 치료해도 소용없는 약물 내성 신종플루 바이러스가 발생한 것을 보고했다. 그 이후에도 타미플루 내성과 연관된 신종플루 바이러스의 변이가 급격히 증가하고 있다. 타미플루 내성 바이러스의 대부분은 H275Y-뉴라미니데이즈 변이 바이러스다. 바이러스 표면에 있는 단백질(뉴라미니데이즈ㆍNeuraminidase)의 아미노산 하나가 변이된 돌연변이다. 이 변이 바이러스는 타미플루 외의 약물에 내성을 갖는 신종플루 바이러스 변이 들과도 밀접한 연관성을 보인다.


인플루엔자 바이러스 감염 치료제인 타미플루는 뉴라미니데이즈 효소의 저해제로 작용한다. 증식된 바이러스를 세포 밖으로 배출하는 과정을 방해함으로써 바이러스 감염을 억제시킨다. 그러나 뉴라미니데이즈에 변이가 발생하면 타미플루가 뉴라미니데이즈를 억제하는 기능이 떨어지게 된다. 따라서 타미플루 수요의 급증으로 인한 뉴라미니데이즈 변이 바이러스 유행을 예방하기 위해 약물 내성 바이러스를 신속하고 효과적으로 진단하는 기술의 개발이 요구되고 있다.


문제는 타미플루 감수성 바이러스(A/H1N1형 인플루엔자 바이러스)와 타미플루 내성 바이러스의 뉴라미니데이즈 표면 구조가 유사해 검출용 항체 개발이 어렵다는 것이다. 기존 진단법은 돌연변이 된 하나의 아미노산의 유전자를 검출하는 기술에 집중돼 있지만 오랜 시간이 걸렸다. 이는 검체 확보에서 진단까지 오랜 시간이 걸리는 문제가 있다.


연구팀은 타미플루 내성 바이러스에서 주로 발견되는 H275Y-뉴라미니데이즈 변이 바이러스에 특이적으로 결합하는 항체를 선별하고 특이적 결합성을 검증한 뒤 SERS 기반 면역검출법에 적용했다. 그 결과 저농도의 H275Y-뉴라미니데이즈 변이 바이러스를 직접 검출할 수 있었고, 인간 비인두흡입물 내에서도 변이 바이러스의 검출에 성공했다. 또 발굴된 항체로 H275Y-뉴라미니데이즈 변이 항원에 대한 결합력 측정, 구조적 모델링 연구, 금 나노입자의 기반 비색 검출, 면역진단 래피드 키트 등을 통해 이 항체가 타미플루 내성 바이러스 변이에 상대적으로 높은 결합력을 가짐을 확인했다.


선별한 항체를 금나노판에 부착하고 SERS 기반 면역검출법의 적용을 통해 100 PFU/ml의 저농도에서도 H275Y-뉴라미니데이즈 변이 바이러스를 검출했다. 바이러스 진단의 주요 검체로 쓰이는 비인두흡입물 안에서도 변이 바이러스 검출에 성공했다.


연구책임자인 정주연 박사는 "이번 SERS 면역 분석법을 통한 연구 성과는 기존 유전자 검사에 의존한 항바이러스제 내성 바이러스 진단법과 비교해 약물 내성 신종플루 바이러스의 감염 여부를 신속하고 간단하게 진단할 수 있는 기술로 다양한 현장에 활용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김봉수 기자 bsk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