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48954 0512021061768848954 01 0103001 politics 7.1.5-RELEASE 51 뉴스1 0 true true false false 1623898713000

[영상] 류호정, 등파인 드레스 입고 '눈썹문신' 홍준표 호출 왜?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뉴스1) 이승아 기자 = 류호정 정의당 의원은 16일 국회 잔디밭에서 등 가득 타투 스티커를 붙이고 타투 합법화를 촉구했다.

류 의원은 이날 국회의사당 본청 앞 잔디밭에서 민주노총 타투유니온과 함께 타투업법 제정촉구 기자회견을 했다.

류 의원은 "타투는 그 사람의 외모다. 나를 가꾸고 보여주고 싶은 욕구는 사사로운 멋부림이 아니라 헌법이 표현의 자유로 보호해야할 국민의 기본권"이라고 말했다.

이어 "누군가는 제게 '그런 거 하라고 국회의원 있는 게 아닐 텐데'라고 훈계합니다만, 이런 거 하라고 국회의원 있는 거가 맞다"며 "사회·문화적 편견에 억눌린 시민의 목소리를 대변하는 스피커, 반사되어 날아오는 비판과 비난을 대신해 감당하는 샌드백, 국회의원 류호정의 역할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보랏빛 드레스를 입고 등 가득 타투 스티커를 한 이유에 대해서는 "옷을 입으면 훨씬 더 많이 (관련 내용을) 알릴 수 있는 것"이고 "등이 스케치북으로 가장 넓어서"라고 답했다.

지난 11일 류 의원이 대표 발의한 '타투업법'은 타투이스트의 면허와 업무 법위, 타투업자의 위생관리 의무, 정부의 관리 감독 등을 규정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류 의원은 17일 CBS 라디오 '김종대의 뉴스업'에서 타투업법 발의에 필요한 10명을 모으며 홍준표 의원을 공략한 것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그는 "발의는 10명을 채워야만 할 수 있다. (정의당 6명 외에) 나머지 네 분을 어떻게 설득해볼까 생각을 해 봤더니 국회에도 눈썹 문신한 의원들 몇 분 계시더라"고 말했다.

류 의원은 홍 의원을 찾아가 "'눈썹 문신하셨잖아요'라고 하니 흔쾌히 웃으면서 법안 살펴보시고 공감해 주셨다"라며 "홍준표 의원님 외에도 눈썹 문신하신 의원님들이 좀 참여하셨다"고 설명했다.

홍준표 의원은 한나라당 대표시절이던 2011년 9월 눈썹 문신을 했다. 당시 홍 대표는 "스트레스로 탈모 현상이 일어났으며 그로 인해 눈썹까지 빠져 문신을 하게 됐다"고 밝혔다.

뉴스1

류호정 정의당 의원이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관 앞에서 열린 '타투업법 제정 촉구 기자회견'에서 타투가 그려진 등이 노출된 보라색 드레스를 입은 채 구호를 외치고 있다. 류 의원은 ‘K-타투’ 산업 육성과 타투이스트 노동권 보호를 위해 지난 6월 11일 ‘타투업법’을 대표 발의했다. (류호정 의원 페이스북 캡처) 2021.6.16/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seunga.lee@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