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47904 0032021061768847904 05 0507003 sports 7.1.3-HOTFIX 3 연합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23897022000

'부정투구 논란' 게릿 콜, 시속 163㎞ 강속구로 '8승'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토론토 상대로 8이닝 2실점 호투

연합뉴스

게릿 콜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최고 몸값 투수인 게릿 콜(뉴욕 양키스)이 '부정 투구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시속 160㎞가 넘는 강속구로 호투를 펼쳤다.

콜은 17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주 버펄로의 세일런 필드에서 토론토 블루제이스를 상대로 선발 등판, 8이닝 4피안타(2피홈런) 1볼넷 4탈삼진 2실점으로 잘 던졌다.

양키스가 토론토에 3-2로 승리하면서 콜은 시즌 8승(3패)째를 거뒀다. 평균자책점은 2.31이다.

콜은 1회말 토론토 1번 타자 마커스 시미언에게 솔로포를 맞고, 5회말 캐번 비지오에게 또 솔로 홈런을 허용했다.

그러나 1-2로 밀린 7회초 게리 산체스가 역전 2점 홈런을 터트리면서 패전을 면했다.

콜은 9회말 마무리투수 어롤디스 채프먼에게 마운드를 넘겼다.

채프먼은 무사 2, 3루 위기를 무실점으로 막으면서 콜의 승리를 지키고 자신의 시즌 14번째 세이브를 수확했다.

올 시즌 연봉 3천600만달러(약 406억)를 받는 콜은 최근 메이저리그 화두인 부정투구 논란의 중심에 있다.

메이저리그 사무국이 공에 이물질을 묻히고 던지는 부정투구를 철저히 단속하겠다고 밝힌 이후 콜은 공의 회전율이 감소해 의심의 눈초리를 받았다.

인터뷰 중 공에 이물질을 바르고 던진 적이 있느냐는 물음에 제대로 답변하지 못하고 진땀을 빼는 모습을 보이면서 의혹은 더욱 증폭됐다.

그러나 콜은 이날 8회말 마지막으로 상대한 타자 보 비셋에게 시속 163㎞(101.5마일)가 넘는 강속구를 던지며 자존심을 세웠다.

토론토는 3연패에 빠졌다.

abbi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