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41587 0372021061768841587 08 0805001 itscience 7.1.3-HOTFIX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23888674000

“살려주세요” 산속 조난사고…소리로 정확하게 찾아낸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 표준硏·포스텍, AI 기반 실시간 음원 위치 추적기술 개발

- 소리 위치·크기 실시간 파악, 기존보다 정확도·속도 10배 향상

헤럴드경제

표준연-포스텍 공동연구팀이 연구실 내부에서 실험을 진행하고 있다.[한국표준과학연구원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구본혁 기자] 국내 연구진이 소리가 나는 곳의 위치와 크기를 정확하게 시각화할 수 있는 인공지능(AI) 기반 탐지기술을 개발했다. 이 기술을 활용하면 산속 조난사고 위치 파악과 전기누전‧가스누출 위치를 정확하게 실시간으로 탐지할 수 있다.

한국표준과학연구원 음향진동초음파표준그룹 장지호 박사와 포항공과대학교(포스텍) 기계공학과 이승철 교수 공동연구팀은 소리의 위치와 크기를 이미지로 변환하는 인공지능 기술과 지도처럼 시각화해 쉽게 위치를 파악할 수 있는 음원위치 추적기술을 개발했다고 17일 밝혔다.

소리에는 많은 정보가 담겨 있다. 하지만 기존에는 충분한 분해능과 정확도가 확보되지 않아 소리에 포함된 다양한 정보를 충분히 활용할 수 없었다. 소리의 위치를 찾아도 크기까지 예측하기는 어려웠고, 여러 소리가 섞여 있는 경우 위치의 정확도가 현저히 낮았다. 정확도를 높이면 많은 시간이 소요된다는 단점도 있었다.

연구팀은 시간을 단축하면서 정확도를 높일 수 있는 딥러닝 알고리즘을 개발했다. 여러 소리가 섞여 있는 악조건에서도 개별 음원의 위치와 크기를 정밀하게 구분할 수 있다.

다양한 음향데이터를 구현하기 위해 56개 스피커를 구 형태로 실험실에 설치했다. 이 가운데 여러 개의 스피커에서 특정 소리를 내면 개발한 알고리즘으로 위치와 크기를 추적해 이를 지도처럼 시각화한다. 기존 방법보다 10배 이상 정확하며, 연산시간을 10분의 1로 크게 단축했다.

이를 실생활에 활용하면 ‘산속 조난자 위치’를 소리로 찾을 수 있다. 최근 드론과 같은 무인항공기 기술은 사람의 개입 없이 정찰·수송·구조 등의 분야에 전천후로 활용되고 있다. 하지만 무인항공기 기술을 통한 음원 위치 추적기술은 정밀도가 낮고 주변 소음 환경에 따라 극심한 성능 저하가 불가피하다는 단점이 있다.

헤럴드경제

딥러닝 기반 음원 위치 추적기술 모식도.[한국표준과학연구원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개발한 음원 위치 추적기술은 기존보다 10배 이상 정확한 정보를 제공하기 때문에 드론 프로펠러 소음이나 다른 배경 소음이 있는 악조건에도 사용할 수 있다. 향후 정찰·수송·구조용 드론에 이 기술을 결합하면 다양한 비대면 드론 임무 성공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전기 누전·가스 누출 및 누수의 위치 탐지와 층간 소음 위치를 정확하게 파악하는 등 다양한 분야에 활용이 가능할 것으로 판단된다.

장지호 박사는 “음향과 인공지능 분야에서 각각 전문성을 가진 표준연과 포스텍이 다학제적 융합연구를 진행한 것이 좋은 성과로 연결됐다”며“기술이 상용화돼 기존 시장에 혁신을 가져올 수 있도록 지속적인 연구를 수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nbgkoo@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