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41006 0022021061768841006 01 0101001 politics 7.1.3-HOTFIX 2 중앙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23887615000

스페인 古지도 본 文 "독도가 한국영토 보여주는 소중한 자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페인을 국빈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은 16일(현지시간) 스페인 상원 도서관이 소장하고 있는 ‘조선왕국전도’를 본 뒤 “독도가 한국의 영토임을 보여주는 아주 소중한 사료라고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중앙일보

스페인을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6일(현지시간) 스페인 마드리드 상원의사당에서 상·하원 합동 연설을 마친 후 상원 도서관을 방문. 안헬 곤잘레스 도서관장에게 '조선왕국전도'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문 대통령은 안경을 벗고 독도가 조선의 영토로 표기된 부분을 확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스페인 상ㆍ하원 합동연설 직후 상원 도서관을 방문해 독도가 한국의 영토로 표시된 고(古)지도를 본 뒤 이같이 말했다고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문 대통령이 관람한 ‘조선왕국전도’는 18세기 프랑스 지리학자이자 지도 제작자인 장 밥티스트 부르기뇽 당빌이 발간한 ‘신중국지도첩’에 포함된 지도로, 서양인이 만든 조선지도 중 현존하는 가장 오래된 지도로 알려져 있다.

중앙일보

스페인을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6일(현지시간) 스페인 마드리드 상원의사당에서 상·하원 합동 연설을 마친 후 상원 도서관을 방문했다. 도서관에 소장된 '조선왕국전도'에는 독도와 울릉도가 조선의 영토로 표기돼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의 실측지도인 ‘황여전람도’를 참고해 제작된 이 지도에는 독도와 울릉도가 조선의 영토로 표기돼 있다.

다만 독도를 칭하는 우산도(于山島)를 유사한 한자인 ‘천산도(千山島)’로 혼동해 표기되면서 독도의 지명은 천산도의 중국어 발음인 ‘챤찬타오’(Tchian Chan Tao)로 표기돼 있다.

안헬 곤잘레스 도서관장은 문 대통령에게 ‘조선왕국전도’에 대해 설명하고 “1730년대 대한민국 한반도의 지도인데, 한국인들에게 가장 와닿은 기록이 아닐까 싶다”고 하자, 문 대통령은 안경을 벗고 지도를 꼼꼼히 살펴봤다. 그런 뒤 “아주 소중한 자료를 보여주셔서 감사하다”고 인사했다.

중앙일보

일본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 공식 홈페이지에 올라온 일본 지도(왼쪽). 자세히 확대(오른쪽) 보면 독도가 자국 영토처럼 표시돼 있다. 서경덕 교수 페이스북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문 대통령의 일정과 독도 관련 언급은 일본이 도쿄올림픽 지도와 자위대 홍보 영상에 독도를 일본 영토처럼 표기한 데 이어 독도 영유권 주장을 되풀이하고 있는 상황에서 나왔다는 점에서 주목된다.

중앙일보

일본 자위대가 '자유롭고 열린 인도·태평양' 구상을 홍보하겠다며 공개한 동영상에 독도를 '다케시마'로 표기해 한국의 영토 주권을 훼손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5일 군 당국은 올해 첫 독도방어훈련인 ‘동해영토수호훈련’을 실시했다. 이에 대해 기시 노부오(岸信夫) 일본 방위상은 “다케시마(竹島ㆍ일본이 주장하는 독도명)가 역사적 사실에 비추어도 국제법 상으로도 우리나라 고유 영토인 것을 감안하면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다. 극히 유감이다”고 밝히기도 했다.

독도방어훈련을 앞두고 11~13일 영국에서 진행됐던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서 한ㆍ일 정상 간의 별도 회동도 결국 성사되지 않았다.

중앙일보

일본 방송 ANN이 공개한 영상 속에서 만찬에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이 스가 총리와 인사를 나누는 모습. [사진 ANN 방송화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페인(마드리드)=공동취재단, 서울=강태화 기자 thkang@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