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동창 '원룸 감금 살인'…두 차례 막을 기회 놓친 경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 앵커 ▶

서울 연남동의 한 원룸에서 20살 청년이 또래들에게 감금돼 숨진 사건.

가족들이 이미 지난해부터 실종 신고만 2번에, 폭행 고소까지 했는데, 경찰은 그때마다 제대로 수사하지 않았습니다.

손하늘 기자입니다.

◀ 리포트 ▶

고향 동급생을 서울 마포구 원룸에 가둔 뒤 알몸으로 결박하고 학대해 살인 혐의로 구속된 20살 안 모 씨와 김 모 씨.

"(친구가 영양실조 상태였대요. 미안한 마음 없으십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