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37982 0242021061768837982 05 0501001 sports 7.1.3-HOTFIX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true 1623868575000

높은 벽 실감한 당구 유튜버 해커 "이게 프로구나 느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프로당구 PBA에 와일드카드 자격을 출전한 당규 유튜버 ‘해커’. 사진=PBA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프로의 쓴 맛, 제대로 경험했네요 하하”

당구 유튜버로 활동하면서 프로당구 PBA 무대에 도전장을 던졌던 ‘해커’가 프로의 높은 벽을 실감했다.

16일 밤 경북 경주 블루원리조트에서 열린 2021~22시즌 PBA투어 개막전 블루원리조트 챔피언십 128강서 대회 와일드카드로 참가한 해커는 마민캄(베트남)에 세트스코어 0-2(9-15 6-15)로 패했다.

해커는 1세트 초반 3이닝까지 8-0으로 크게 앞서면서 경기를 리드했다. 하지만 이후 마민캄에 역전을 허용해 세트를 9-15로 내줬다. 이어 2세트에서는 이렇다할 기회를 만들지 못한 채 3이닝 만에 6-15로 패했다.

경기 후 해커는 “프로의 높은 벽을 실감했다”면서도 “홀가분하다”고 경기소감을 전했다.

그는 “경기 시작 후 떨린 상태로 8득점까지 낸 이후 스핀 샷을 시도했는데 내 생각보다 회전이 너무 많이 걸렸다”며 “그게 성공했다면 더 많은 득점을 올릴 수 있었는데 아쉽다”고 털어놓았다.

이어 “긴장 반, 설레임 반이었다”면서 “생각보다 공의 상태가 너무 좋아서 오히려 당황스러웠다”고 말한 뒤 껄껄 웃었다.

PBA 무대를 처음으로 직접 경험한 해커는 “경기 전에 선수분들이 경기장 내부가 쌀쌀하다고 했는데 나는 정말 더웠다. 그만큼 긴장을 많이 했다”면서 “TV로만 보던 PBA 무대에 직접 서보니, 등장 음악부터 웅장한 느낌을 받았거 가슴이 벅찼다”고 말했다.

1세트 초반 리드를 잡았다가 역전을 허용한 해커는 “마민캄이 초반 3~4차례 공격기회서 조금 긴장한 것 같아서 내게 운이 따라준다고 생각했는데, 이후 마민캄 몸이 풀리는걸 보고 ‘아 지겠구나’ 싶었다”면서 “2세트때 잘 해봐야지하고 심기일전했지만 3이닝만에 끝나버렸다. ‘이게 프로구나’라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이날 해커의 경기는 PBA 유튜브 최고 시청자 수가 한때 1만2000명을 넘기기도 했다.

그는 “정말인가”라고 반문한 뒤 “사실 PBA대회 출전으로 논란이 되면서 스트레스도 받고 부담도 많이 됐다”며 “그래도 이런 큰 무대에서 정말 멋진 선수와 경기했다는 자체만으로도 만족한다”고 속내를 밝혔다.

가면을 쓴 상대와 대결하는 색다른 경험을 한 마민캄은 “상대(해커)의 정보가 아무것도 없었고, 가면까지 썼지만 큰 문제 없었다”며 “나만의 경기를 하겠다고 마음먹고 경기했다”고 소감을 전했다.

아울러 “초반에 0-8까지 뒤졌지만 크게 개의치 않았다”며 “1세트 역전하면서 경기력을 되찾았고 그 이후에는 평소 하던대로 경기했다. 재미있는 경험이었다”고 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