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37375 0042021061768837375 02 0201001 society 7.1.4-RELEASE 4 YTN 0 true true false false 1623856652000

대신 배송하는 집배원 "업무 두 배에 주말까지"...우정사업본부 고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1주일 넘게 이어진 택배 파업으로 그동안 우체국 택배원 대신 집배원들이 택배 배송을 맡아왔는데요.

집배원들은 업무량이 두 배로 늘어난 데다 주말까지 부당 지시를 받았다며 우정사업본부를 고발했습니다.

정현우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우체국 오토바이에 가득 쌓인 택배 상자들이 고무끈으로 어지럽게 감겨있습니다.

옷가지부터 양손으로 들어야 하는 무거운 책 상자까지.

적재함 바깥에 위태롭게 매달려 과속방지턱을 지날 때면 떨어지기도 합니다.

[권준우 / 김포우체국 집배원 : 예전에 한 번 떨어진 적 있어서 냉동식품인데 상자가 다 부서진 적이 있었는데, 고객에게 양해를 구하고….]

소포와 등기 배송 업무를 하던 집배원들이 파업에 들어간 우체국 노조 소속 택배원 대신 택배 배달을 시작한 지 1주일이 넘었습니다.

아침 7시부터 택배 분류를 시작해 평소의 두 배에 이르는 물량을 나릅니다.

근무시간은 3~4시간이나 길어졌습니다.

[권준우 / 김포우체국 집배원 : 피로가 많이 쌓이다 보니까 밥을 먹으면 바로 뻗고 새벽 6시에 일어나서 준비해서 나가야 하니까….]

불만이 커진 집배원들은 토요일까지 택배 배달을 지시했다며 단체협약 위반으로 우정사업본부를 노동청에 고발했습니다.

[조은혜 / 전국공공운수노조 민주우체국본부 법규국장 : 그동안 우정사업본부는 항상 현장에 있는 집배원들을 본인들의 편리한 방패막이로 사용해왔고 우정노조가 이에 적극 가담했습니다.]

이에 대해 우정사업본부는 토요 택배는 자율적으로 진행되고 있고 과적 문제도 규제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우정사업본부 관계자 : 직원들과 협의해서 가능한 범위 내에서 최소한 인원이 나와서 하는 게 맞고 평상시에도 그렇게 하고 있거든요.]

분류인력 즉시 투입을 요구했던 우체국 택배 노조는 일단 업무에 복귀하기로 했지만, 앞으로 추가 논의를 지켜보며 투쟁 방향을 결정한다는 방침입니다.

이에 대해 집배원들은 택배 노조가 파업할 때면 집배원들의 과로와 위험이 커질 수밖에 없다며 인력 충원이 필요하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YTN 정현우[junghw5043@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 깔끔하게 훑어주는 세상의 이슈! "와이퍼"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