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37365 0202021061768837365 06 0602001 entertain 7.1.4-RELEASE 20 스타투데이 0 false true false true 1623856793000

[종합] '라디오스타' 김용준 "SG워너비 데뷔 전략은 신비주의... 예명은 와이미" 폭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라디오스타' 김용준이 데뷔초를 회상했다.

16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서는 정재용, 김동완, 신지, 김용준이 출연하는 ‘떼창 유발자들’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 에릭과의 갈등에 대해 김동완이 해명했다. 김동완은 "저보다도 팬들이 마음고생이 많았다. 둘 다툼에 다른 멤버들도 고생했다는 생각도 들었다. 저희는 늘 비슷했는데 이번에 다툼이 오픈이 됐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형제 같은 거다. 항상 좋지는 않아도 큰 일이 생기면 달려간다"며 "앤디가 많이 노력했다. 단체방을 만들어두고 에릭이랑 저만 두고 나간다"며 변하지 않는 우정을 밝혔다.

신지가 과거 김종민이 '라스'에 출연했던 순간을 언급했다. 신지는 "제 얘기가 나올 거라는 건 예상했다. 정준하씨는 라디오 홍보를 잘 했으면 좋았겠고, 김종민씨는 춤을 제 파트 부분을 추고 왔다. 제 부분은 쉬운 부분이다. 보면서 답답했다"고 말해 MC들을 폭소케 했다.

김용준은 "올 초에 새 회사와 계약을 해서 따로 개인 활동 계획이 있었는데 생각치 못하게 '놀면 뭐하니?'를 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앨범은 사실 올해는 힘들 것 같고 준비해서 좋은 소식이 있을 것 같다"고 밝혔다.

정재용은 "라디오 DJ 대타를 했는데 게스트로 성대현씨가 나왔다. 지나가는 말로 신지가 나왔는데 제가 신지를 좋아하는 것처럼 말을 했다"며 "제가 신지 사진을 지갑에 넣어다닐 정도로 좋아한다고 과장해 기사가 났다. 지갑자체가 없었다"고 말해 MC들을 폭소케 했다.

이에 스캔들이 불쾌했다는 기사에 대해 신지는 "오해다. 정재용 오빠가 절 예뻐해주셨다. 그때 방송에서 좀 친하게 보이면 기사가 나서 불편했던 거지 오빠가 불편한 건 아니었다"고 해명했다.

김동완이 데뷔 초 멤버 인기 1등에 대해 밝혔다. 김동완은 "에릭은 지금은 대중적인 인기가 있지만 초반에 인기가 없었다"며 "1집은 잘 안 되가지고 다들 존재감이 없었고, 2집 때 제가 인기가 많아졌다. 사인회에 갔는데 제 앞에 100명 정도가 있었다"고 덧붙였다.

신지가 '아픈 손가락' 같은 곡을 언급했다. 신지는 "있다. 코요태가 데뷔하자마자 잘 됐다고 생각하시지만 '순정'은 단 한번도 1등을 못했다. 2집 앨범도 단 한 번도 못했는데 타이틀곡이 '실연'이다. 이 노래가 1위 후보만 3사 합쳐서 15주만 했다"고 밝혔다.

김용준이 SG워너비 데뷔 전략이 신비주의였다고 공개했다. 김용준은 "저희는 예명을 썼다. 처음에 뮤직비디오로 데뷔를 하고 신문기사에 나가야 하니까 본명을 공개 안 했고 제 이름이 와이미였다"고 말헤 MC들을 폭소케 했다.

신지가 코요태의 메인보컬로서 에로 사항을 털어놨다. 신지는 "(노래의) 키가 높다보니까, 23년 전에 불렀던 게 '순정'이다. 그것만해도 3옥타브를 넘는다"며 "제가 41살이라 너무 힘든데 라이브를 해야 해서, 키를 낮춰 연습하는데 김종민씨의 음이 문제가 됐다"고 밝혔다.

이어 "결국 힘들게 (원키)로 라이브를 했는데 '김종민은 라이브로 하는데 신지는 립싱크로 한다'는 오해를 받는다. 종민 오빠는 실수가 잦으니까 라이브라고 생각한다. 저도 반주의 도움은 받지만 립싱크는 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정재용은 "원래 아이들을 좋아하지 않았다. 심지어 창렬이 아들·딸에게도 인사만 하는 삼촌이었다. 제가 아이가 태어난 이후로는 정말 창렬이를 이해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창렬이가 결혼을 일찍했는데 철없을 때 제가 창렬이한테 '결혼 왜 하냐'고 했다. 그때의 일들이 나만 기억하고 있을 수도 있지만 후회가 됐다"고 덧붙였다.

한편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는 어디로 튈지 모르는 촌철살인의 입담으로 게스트들을 무장해제 시켜 진짜 이야기를 끄집어내는 독보적 토크쇼다. 매주 수요일 오후 10시 30분에 방송된다.

[박정수 스타투데이 객원기자]

사진 l MBC 방송 화면 캡처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