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37343 0512021061768837343 06 0602001 entertain 7.1.4-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true 1623856341000

DJ DOC 정재용 "다이어트로 31㎏ 감량…딸 얻고 김창열 이해해"(종합)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라디오스타' 16일 방송

뉴스1

MBC '라디오스타' 캡처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DJ DOC 정재용이 '라디오스타'에 출격했다.

16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서는 정재용이 11년 만에 게스트로 출연해 시선을 모았다.

그는 "대외적인 활동을 잘 안 하는 편이다, 낯가림도 심하고 살이 많이 쪘었다, 살찌고 방송을 하는데 화면에 너무 꽉찬다는 소리를 들었다, 방송 기피증이 생기더라"라며 방송에 출연하지 않았던 이유를 공개했다.

"살빼고 이제 활발하게 활동하고 싶다"라는 바람을 전한 정재용은 다이어트 업체의 도움을 받아 무려 31kg 감량에 성공했다고 알렸다. 정재용은 "109kg에서 31kg을 감량해서 지금은 78kg 나간다"라고 솔직히 털어놨다.

정재용은 "그렇게 다이어트 하면 요요는 없냐"라는 질문을 받고 "글쎄"라더니 "저랑 계약한 곳이 요요 없는 다이어트라고, 요요 안 오는 게 계약 조건"이라고 솔직하게 대답해 주위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정재용은 식욕은 어떻냐는 물음에 "전에는 군것질을 많이 했었는데 줄이게 됐다"며 "식습관을 바꾸고 물도 따뜻한 걸 먹는다"라고 대답했다.

다이어트 성공 후 가장 먼저 한 일도 공개했다. 정재용은 "웨딩 사진을 109kg 나갈 때 찍었다, 결혼식 당일 아버지와 들어오는 줄 알았다고 하더라, 너무 충격적이었다, 그래서 아내랑 웨딩 촬영을 다시 해보고 싶었다"라고 말했다.

다이어트 전과 후 찍은 웨딩 사진이 공개되자 모든 출연진들이 놀라워했다. 과거 사진을 본 출연진들은 "정말 아버지 같다, 재벌상이다, 남의 결혼식 온 것 같기도 하다"라는 반응을 보여 폭소를 유발했다.

뉴스1

MBC '라디오스타' 캡처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재용은 팀내 역할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다들 제가 (김창열, 이하늘의) 중간 역할을 할 거라 예상하더라, 두 사람의 중재자일 것 같은 느낌? 근데 전혀 그렇지 않다, 제가 돋보이지 않아서 그렇지, 중재자 역할을 해본 적이 없다"라고 알렸다. 그러면서 "그럴 때마다 대부분 가만히 있는다, (중재자로) 그렇게 봐주는 게 사실 부담스럽다"라고 고백했다.

이어 "제 생각이지만 제가 팀에 들어와서 잘되지 않았나 싶다"라고 말했다. 이에 김구라는 "복덩이 역할로 생각하는 거냐"라고 물었고, 정재용은 "그게 제일 좋지 않겠냐"라고 받아쳐 웃음을 샀다.

지난 2018년 19살 연하 여자친구와 결혼한 뒤 이듬해 딸을 얻은 정재용은 늦깎이 아빠로서 '딸바보' 면모를 과시했다. 정재용은 "요즘 딸의 애교가 부쩍 많아졌다"며 "이제는 엄마, 아빠를 조금 명확하게 한다"라면서 26개월 딸을 떠올렸다.

정재용은 "원래는 아이들을 별로 안 예뻐했다, 옆에 오는 것도 귀찮아했는데 아이가 생긴 뒤로는 정말 아이 있는 창열이에 대해 이해를 많이 하게 되더라, 철없을 때는 '너 결혼 왜 해, 앨범 나와야 하는데' 했었다, 그랬던 내가 자식이 생기고나서 보니 그런 말들이 후회가 되더라, 그리고 애를 키우면서 창열이가 앨범보다는 다른 쪽에 치우칠 수밖에 없었구나 이해하게 됐다"라고 털어놔 눈길을 모았다.
lll@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