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37333 1082021061768837333 06 0602001 entertain 7.1.3-HOTFIX 108 엑스포츠뉴스 0 false true false true 1623856200000

임영웅 랩 실력→이찬원표 발라드...반전매력 터졌다 (뽕숭아학당)[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원민순 기자] 임영웅이 랩 실력을 뽐냈다.

16일 방송된 TV조선 '뽕숭아학당:인생학교'에서는 장민호, 영탁, 임영웅, 김희재, 이찬원, 정동원이 장르별 선배가수들과 듀엣쇼를 준비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뽕6는 노브레인, 이영현, 배기성, 김원준을 만나 듀엣쇼를 하게 됐다. 붐은 뽕6에게 선배가수는 4팀으로 선배가수와 짝을 이루지 못한 멤버는 파트너는 직접 섭외해 듀엣쇼에 참여해야 한다고 말했다.

뽕6는 선배가수들의 선택을 받기 위해 매력 발산의 시간을 가졌다. 첫 주자로 나선 김희재는 에일리의 '보여줄게'를 선보였다. 이영현은 "완전 반했다"며 감탄을 했다. 배기성은 "나랑 해도 견줄만한 목소리다. 희재 씨랑 하면 레전드가 만들어지지 않을까"라고 김희재와 듀엣을 하고 싶은 마음을 드러냈다.

두 번째로 영탁이 나서 '물안개 블루스'를 불렀다. 이영현은 영탁의 노래에서 여유로움을 느낀 듯 "다 여유롭게 모든 걸 흡수할 것 같은 느낌이었다"고 전했다. 붐은 영탁에게 '물안개 블루스'에 대한 설명을 해 달라고 부탁했다. 영탁은 '물안개 블루스'가 자신이 부른 '검사내전' OST라는 사실을 공개하며 "한 번도 무대에서 부른 적이 없는 노래인데 새로운 매력을 발산하고자 보여드리게 됐다"고 전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동안 트롯만 불러왔던 이찬원은 테이의 '같은 베개'를 선곡, 처음으로 발라드를 부르겠다고 말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김원준은 이찬원표 발라드에 "얼굴은 미소년인데 목소리가 굵게 나오니까 반전매력이 있다"며 놀라워했다. 배기성은 "이제 갓 신인이 수줍어 하면서 그 표정이 2절 넘어가니 자신감 생기며 제스처도 하고 첫사랑 느낌이었다. 제가 어려진 것 같았다"고 했다.

임영웅은 자신의 차례가 되자 선배가수들을 향해 "이 장르는 없으시다"고 하더니 MC스나이퍼의 'BK Love'로 랩 실력을 깜짝 공개했다. 이영현은 임영웅의 랩에 "준비 많이 하셨네"라며 설레 했다. 배기성은 "완전 반전이다"라고 말했다. 노브레인은 "저희 노래가 랩이 잘 들어간다"며 러브콜을 보냈다.

정동원은 '너를 쓴다'로 감성충만한 무대를 선사했다. 배기성은 정동원이 노래 부르는 것을 지켜보며 "제일 어린데 제일 진지하다"고 했다. 이영현은 "감성이 성인 못지 않은 감성을 지녔더라"라며 정동원에 대한 칭찬을 했다. 노브레인의 황현성 역시 "뭔가 변성기에 걸쳐 있는 그 목소리가 잊혀지지 않았다"며 정동원의 무대에 푹 빠진 모습을 보였다. 선배가수들은 정동원의 변성기가 왔다는 얘기를 듣고 놀라며 "변성기인 데도 음색이 변함 없이 좋다"고 입을 모았다.

장민호는 마지막으로 나서 박진영의 'swing baby'를 불렀다. 김원준은 "섹시하다. 섹시함이 느껴졌고 '그리스' 존 트라볼타 느낌이었다. 진짜 빙의된 것 같았다"고 장민호의 섹시한 매력을 언급했다. 이영현도 장민호의 어른스러운 퇴폐미가 돋보였다고 전했다.

뽕6와 선배가수들은 듀엣 선정을 위한 사전탐색으로 게임 짝꿍을 이뤄 게임을 진행했다. 한 사람이 종이를 찢어서 제시어를 표현하면 다른 한 사람이 제시어를 맞히는 방식이었다. 이찬원과 이영현, 임영웅과 노브레인이 3문제를 맞히며 공동 1위를 차지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TV조선 방송화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