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37318 0022021061768837318 03 0301001 economy 7.1.4-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false true 1623855844000

신세계·네이버 연합, 이베이코리아 인수 8부 능선 넘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본입찰 우선협상대상자로 유력

인수가격 4조원대 제시한 듯

5조원대 원한 이베이 측과 차이

성사 땐 2위 쿠팡 제쳐 지각 변동

중앙일보

정용진(左), 이해진(右)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내 이커머스 시장 3위인 이베이코리아의 새 주인으로 신세계(이마트)·네이버 연합군이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16일 투자은행(IB)과 유통업계에 따르면 롯데그룹과 이마트·네이버 연합 컨소시엄이 참여한 이베이코리아 인수·합병(M&A) 본입찰에서 이마트·네이버가 우선협상대상자로 유력한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이마트는 이날 공시를 내고 “매도자인 이베이 본사와 논의를 진행하고 있으나 현재 확정된 바 없다”고 밝혔다. 이베이코리아 측은 “본사가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하면 미국 증시에 공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롯데는 “아쉽지만 이커머스 시장에서 다른 성장 방안을 찾을 것”이라며 인수전에서 철수할 뜻을 밝혔다. 이번 본입찰에서 인수 희망가격으로 이마트·네이버는 4조원대, 롯데는 2조원 후반대를 각각 적어낸 것으로 알려졌다. 이베이 본사는 희망 매각가를 5조원대로 밝힌 바 있다.

이베이코리아 인수전은 당초 예비입찰에 참여했던 SK텔레콤, MBK파트너스(홈플러스 대주주)가 발을 빼 롯데와 신세계 간 2파전으로 치러졌다. 이 때문에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과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간 승부로도 관심을 모았다. 결과적으로 정 부회장이 네이버를 끌어들여 ‘통 큰’ 베팅을 하며 이커머스 시장 주도권을 가져갈 가능성이 커졌다. 이마트가 인수금액의 80%, 네이버가 20%를 부담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마트·네이버가 이베이코리아를 가져가면 유통업계의 지각 변동은 불가피하다. 지난해 말 기준 국내 이커머스 시장 1, 2위는 네이버(거래액 30조원, 시장점유율 18%)와 쿠팡(22조원·13%)이다. G마켓·옥션·G9을 운영 중인 이베이코리아는 거래액 20조원(12%)으로 3위다. 이에 비해 이마트의 온라인 플랫폼인 SSG닷컴, 롯데그룹의 롯데온은 거래액이 각각 4조원(3%), 7조원(5%) 정도다.

중앙일보

이베이코리아 인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하지만 이마트가 이베이코리아를 품게 되면 거래액이 24조원(15%)으로 커져 쿠팡을 제치고 단숨에 시장 2위로 뛰어오르게 된다. 업계에서는 지난 3월 2500억원 규모의 지분을 교환하며 ‘혈맹’을 맺은 이마트·네이버를 두고 향후 초대형 온·오프라인 유통 연합이 탄생할 것이란 전망까지 나온다. 하지만 넘어야 할 산이 있다. 외형상 거래액과 점유율은 커지지만 이베이 인수 뒤 각 플랫폼 간 시너지를 어떻게 내느냐가 우선 관건이다. 특히 인수 자체에 과도한 비용을 지불할 경우 인수 뒤 정작 추가 투자에 여력이 줄어들 수 있다. 이베이 인수를 두고 ‘승자의 저주’가 될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오는 이유다. 이베이코리아는 최근 몇 년간 영업이익률이 정체돼 있다.

한편 롯데는 유통 맞수였던 신세계에 이베이코리아를 내주며 이커머스 시장에서 군소업체로 전락할 위기에 놓였다. 특히 온라인 쇼핑 규모가 매년 두 자릿수씩 성장하는 유통 격변기에 온라인 부문을 강화하지 않으면 현재의 오프라인 1위 자리도 위협받을 수 있다. 다만 롯데 내부에서는 “신세계와 인수가격 차이가 컸던 만큼 이베이코리아 인수가 크게 아쉽지 않다”는 분위기도 읽힌다. 롯데 관계자는 “이베이와의 시너지가 당초 기대보다 크지 않다고 내부적으로 결론 내렸다”며 “이커머스 시장에서 지속 성장할 수 있도록 다른 업체와의 인수합병을 비롯해 외부와 협업을 검토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백민정 기자 baek.minjeong@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