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36718 0532021061668836718 02 0201001 society 7.1.4-RELEASE 53 노컷뉴스 0 false true false true 1623849686000

경찰, 마포 오피스텔 '나체 감금살인' 막을 기회 놓쳤다(종합)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피해자 가족, 지난해 11월 상해죄 고소…영등포서 수사

올 4월 말 실종신고도…"이번 살인 범행동기 관련성 높아"

CBS노컷뉴스 이은지 기자

노컷뉴스

서울 마포구의 한 오피스텔에서 친구 A씨를 감금해 살인한 혐의를 받는 B씨가 15일 오전 서울 마포구 서울서부지법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 한 오피스텔에 함께 살던 친구를 감금하고 가혹행위 끝에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 20대 초반 남성 2명이 피해자에 대한 상해 혐의로 경찰에 고소당해 불송치 처분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경찰청은 해당사건 처리과정에 문제가 없었는지 심의에 착수했다.

서울 마포경찰서는 16일 "사건 수사과정에서 지난 4월 30일 변사자의 가족이 대구 달성경찰서에 실종신고를 했던 사실과 지난해 11월 피해자의 가족이 피해자를 대리해 본 사건 피의자들을 대구 달성서에 상해죄로 고소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피해자 A씨 가족이 피의자 안모(20)씨와 김모(20)씨를 상해 혐의로 고소한 사건은 서울 영등포경찰서로 이첩됐지만, 경찰은 지난달 27일 이들을 무혐의 취지로 '불송치' 결정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 관계자는 "지난 실종 및 고소사건이 이번 살인의 범행동기와 관련성이 높은 것으로 보고 수사 중"이라며 "더불어 이미 종결한 사건 처리과정도 확인 중에 있다"고 말했다.

앞서 경찰은 지난 13일 새벽 6시경 서울 마포구 연남동 소재 오피스텔에서 나체 상태로 숨져있는 A씨를 발견했다. 신고자는 A씨의 '친구'라고 주장한 피의자 안씨인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A씨와 해당 오피스텔에 함께 거주 중이던 안씨와 김씨에게 범죄 혐의점이 있다고 보고 이들을 중감금치사 혐의로 긴급체포했다. 하지만 A씨가 영양실조에 34kg 정도의 저체중 상태인 데다 몸에 폭행 흔적까지 남아있는 것으로 확인되면서 경찰은 살인죄로 혐의를 변경해 두 사람의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서울서부지법은 전날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 이후 "증거인멸과 도주우려가 있다"며 안씨와 김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이들은 영장심사에서 A씨를 결박하고 감금한 사실, 가혹행위 일부에 대해선 시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안씨 측 변호인은 "살인을 모의했다는 것과 가혹행위를 해 (의도치 않게) 사망에 이르게 했다는 것은 다른 문제"라며 범행의 사전공모 또는 고의성을 부인했다.

A씨는 평소 일상생활이 약간 불편할 정도의 장애가 있었고, 세 사람 모두 대구에서 상경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두 사람과 돈 문제로 인해 함께 살게 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가혹행위 일부가 담긴 영상도 피의자들의 휴대전화에서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에 대한 이들의 학대는 A씨가 숨지기 며칠 전부터 시작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이들이 A씨가 돈을 갚지 않는다며 대출을 강요한 정황도 포착해 수사를 진행 중이다.

한편, 서울경찰청은 당초 A씨 가족의 고소 건을 수사한 영등포경찰서의 사건 처리과정에 문제가 없었는지 이날 본격 심의에 착수하기로 했다. 수사팀이 증거불충분으로 사건을 종결한 지 17일 만에 A씨가 변사체로 발견된 상황에 문제가 있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다만, 아직까지 '부실 수사' 의혹이 사실로 밝혀지지 않은 만큼 진상조사 성격에 더 가깝다는 것이 경찰 측의 설명이다. 경찰 관계자는 "실제로 (수사과정에) 문제가 있었던 것으로 파악된다면 감찰 조치로 이어질 수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