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36600 0042021061668836600 01 0101001 politics 7.1.4-RELEASE 4 YTN 0 true true false false 1623848634000

'꼰대 탈출 프로젝트?'...與 대권주자들의 젊은세대 구애작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요즘 2030 세대의 표심을 얻기 위해 여권의 대선 주자들이 바쁘게 움직이고 있습니다.

청년층과 거리감을 좁히기 위해선지, 기존의 이미지를 벗어나기 위해 애쓰는 모습도 보입니다.

화면으로 정리해보겠습니다.

먼저 이낙연 전 대표, 젊은 세대가 좋아하는 게임에 도전했습니다.

'엄중하고 근엄한' 이미지로 알려진 이 전 대표. 젊은 세대들이 즐겨 하는 게임을 직접 해봤습니다.

워낙 모르는 영역이다 보니 긴장한 모습이 역력하죠.

게임 공부도 열심히 했습니다.

다음은 정세균 전 총리입니다.

정세균 전 총리는 젊은이들 옷을 입고 신조어도 직접 써 보며 젊은 사람들과 소통, 대화에 적극적입니다.

'미스터 스마일'이라는 온화한 이미지에서 벗어나려 애쓰는 모습도 있습니다.

박용진 의원, 최문순 강원도지사는 2030 세대의 음악으로 승부합니다.

민주당 내에서는 야당인 국민의힘 당 대표가 30대로 뽑히면서 2·30대에게 민주당이 이른바 '꼰대 정당'처럼 비칠 수 있다는 우려가 있습니다.

민주당 대선 주자들의 이런 행보는 결국 "나 꼰대 아니야"라는 걸 보여주기 위한 노력이겠죠.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 깔끔하게 훑어주는 세상의 이슈! "와이퍼"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