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36408 1212021061668836408 03 0301001 economy 7.1.3-HOTFIX 121 TV조선 0 true true false false 1623847344000

'국토부·서울시 공조'에 강남 재건축 거래 '뚝'…강북 '풍선 효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재건축 아파트값을 잡기 위해 국토부와 서울시가 내놓은 공조 방안이 일단 강남권 단지의 거래를 얼어붙게 하고 있습니다. 안전진단 시점 이후에는 재건축 아파트를 사도 입주권을 주지 않겠다는 방침의 여파인데요. 규제 직격탄을 피한 강북권 아파트에는 풍선효과가 나타나고 있습니다.

지선호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 2010년 안전진단을 통과한 서울 대치동의 재건축 추진 단지. 지난 주말 사이에 가격을 내린 매물이 늘었지만, 거래가 확 줄어 집을 파는 게 쉽지 않습니다.

대치동 A공인중개사
"(가격을 낮추는 대신) 짧게 잔금을 해달라는 거죠, 잔금을 빨리."

국토부와 서울시는 9월부터 조합원 자격을 강화하기로 합의했습니다.

재건축은 안전진단 통과 시점, 재개발은 정비구역 지정 시점을 기준으로 그 이후에는 집을 사더라도 조합원 자격도, 입주권도 주지 않는다는 겁니다.

사업 진행 속도가 더딜 경우 예외를 두지만, 이마저도 대치, 잠실, 목동 등 토지거래허가구역에는 적용되지 않습니다.

대치동 B공인중개사
"지금 임차인들 때문에 (매도) 못하고 임차만료 되면 팔아야지 했던 분들은 불만이 굉장히 많으시죠."

반면 안전진단을 앞두고 있어 이번 규제를 피한 강북의 재건축 단지들에는 매수세가 몰립니다.

상계동 C공인중개사
"사고 싶은데 언제까지 해서 최종 사야 되느냐. 그런 거 물어보시고… 실소유자분들이 더 많이 물어보셨어요"

노원구, 도봉구의 지난주 아파트값 상승률은 0.2%, 0.16%로 강남3구를 웃돌았습니다.

전문가들은 주택 처분에 제동이 걸린 토지거래허가구역의 경우 재산권 침해 소지가 있어, 장기 보유자 등을 감안한 선별적 정책 적용이 필요하다고 지적하고 있습니다.

TV조선 지선호입니다.

지선호 기자(likemore@chosun.com)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뉴스제보 : 이메일(tvchosun@chosun.com), 카카오톡(tv조선제보), 전화(1661-0190)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