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35578 0512021061668835578 06 0602001 entertain 7.1.3-HOTFIX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true 1623843412000

'미스 몬테크리스토' 이황의, 오미희 과거 알았다…안희성에 "처리해" 지시(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KBS 2TV '미스 몬테크리스토' 캡처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미스 몬테크리스토' 이황의가 오미희 과거를 알았다.

16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일일드라마 '미스 몬테크리스토'에서 제왕그룹 회장 오병국(이황의 분)은 아들 오하준(이상보 분)으로부터 지나황(오미희 분)의 비밀을 전해 들었다. 자신 때문에 극단적 선택을 한 우만그룹 대표가 지나황의 정혼자였다는 것. 오병국은 바로 나욱도(안희성 분)를 불러 지나황을 처리하라고 지시했다.

앞서 치매 증상이 심해진 지나황은 오하라(최여진 분), 주세린(이다해 분)의 계략에 완전히 넘어가 황가흔(전 고은조, 이소연 분)을 내쳤다. 황가흔은 충격을 받았고 억울함에 울분을 토했다. 그는 차보미(이혜란 분)의 위로를 받았지만 "5년 동안 준비했던 내 복수 성공이 눈앞이었다. 걔네 비참하게 무너트릴 수 있었어. 우리 아빠랑 별이 복수 해줄 수 있었는데 내가 다 망쳤어. 다 내 탓이야"라며 자책했다. 차보미는 "그게 왜 네 탓이냐. 오하라, 주세린, 대표님 치매 탓이지"라고 말했다. 하지만 황가흔은 "아니야. 나 엄마 없으면 복수 못해. 나 혼자서 아무것도 할 수 없잖아. 엄마한테 매달려야 해, 가야 해"라며 판단력이 흐려진 모습이었다.

이 가운데 왕비서(이얀 분)는 모든 게 조작된 일이라고 지나황에게 설명했다. "금부사장(경숙) 쪽에서 다 조작한 거다. 목격자도 금부사장한테 돈 받고 다 가짜 증언한 거다. 믿을 건 가흔 아가씨뿐"이라고 했지만, 지나황은 그럴 리 없다며 "네가 서류 빼돌린 거냐. 내 딸이 살아있다는데"라면서 분노만 했다. 이때 황가흔이 나타났다. "엄마, 저 왔어요"라는 말을 듣자마자 지나황은 바로 그의 뺨을 내리쳤다. 이어 "여기가 어디라고 와! 네가 내 딸 못 돌아오게 모든 증거 자료 빼돌렸지! 어디 있어!"라며 소리쳤다. 결국 황가흔은 지나황의 마음을 돌리지 못했다.

오병국은 오하준을 불러 지나황에 대한 정보를 캐물었다. "이미 친딸은 사망했다"라는 말에도 오병국은 "어쨌든 이제 황팀장 버려. 친딸 아니라는 리스크는 계속 반복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대로 놔두면 지나황이 분명 제왕그룹의 걸림돌이 될 거야. 난 반드시 널 후계자로 만들 거다. 네 앞길 막는 건 용서치 않아"라고 강조했다.

친딸에 대한 서류를 찾던 지나황은 죽은 남편이 마지막으로 남긴 손편지를 발견했다. 그는 "우리 남편 죽은 거야?"라며 놀라더니 과거 기억을 희미하게 떠올렸다. 지나황은 "내 남편을 죽인 인간이 오병국이었어? 오병국이 우리 딸에게서 아빠를 빼앗아간 거야. 나 오병국한테 복수해야 돼"라며 분노했다.

그간 지나황의 과거를 알면서도 숨겼던 오하준은 "사실 지나황이 아버지가 찾으시던 우만그룹 회장의 정혼자다. 복수하기 위해 제왕그룹 투자자가 된 것"이라고 고백했다. 깜짝 놀란 오병국은 "30년간 복수를 품고 살아왔다니 분노가 보통이 아닐 텐데 이걸 어떻게 처리해야 하나"라며 고심했다. 이때 지나황이 찾아와 그의 멱살을 잡고 "내 남편 죽였지! 내 남편 살려내! 죽였잖아!"라고 소리쳤다. 이에 오병국은 "그 분 자살에 난 법적인 책임 없다"라고 맞섰다. 이후 오병국은 나욱도를 조용히 회장실로 불러 "지나황 처리해"라고 지시해 긴장감을 높였다.
lll@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