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35475 0722021061668835475 03 0301001 economy 7.1.4-RELEASE 72 JTBC 0 true true false false 1623842880000

[단독] 전 기흥구청장도 '뇌물 의혹 업체'와 수상한 거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공무원 '뇌물용 집' 받은 의혹…행안부서 조사

[앵커]

용인시 공무원이 건설업체에 '인허가'를 내주고 '뇌물'로 '집'을 넘겨받은 의혹 저희가 앞서 보도해드렸습니다. 이 사건은 행정안전부 감사실이 조사에 들어가고, 경찰도 내사에 들어갔습니다. 그런데 취재를 더 해보니, 의혹이 더 있었습니다. 용인시의 한 전임 구청장도 재임 시절, 이 업체와 수상한 거래를 한 걸로 드러났습니다.

강신후 기자입니다.

[기자]

주택 개발업자로부터 6억 원 상당의 3층 주택을 아내 명의로 넘겨받은 주택 인허가 공무원 A씨.

보도 직후 행안부는 용인시에 이 사건을 직접 조사하겠다고 공문을 보냈습니다.

의혹은 여기서 그치지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용인시 기흥구, A씨 집에서 조금 떨어진 곳에 또다른 타운하우스가 있습니다.

A씨와 유착의혹이 있는 개발업체 M사가 사업을 진행했습니다.

그런데 이 곳 토지 등기를 열어보니 기흥구청장을 지낸 장모 씨의 땅 1,650여 제곱미터와 친인척 땅이 개발지에 포함돼 있습니다.

개발업자가 해당 지역 구청장 땅에 주택단지를 지어주기로 한 겁니다.

더구나 장 전 구청장은 M사에 땅을 팔지 않았습니다.

대신 자신의 땅을 담보로 M사가 대출을 받게 해줬습니다.

왜 그랬는지 장 전 구청장에 물었습니다.

[장모 씨/전 기흥구청장 : 그런 거 업무적으로 잘 모르고 그냥 순수히 도와주는 입장에서 모든 걸 해줬더니…집 짓는 걸 도와준 거뿐이지.]

M사가 대출금 가운데 7억 5000만 원을 자신에게 땅 매매대금으로 줬다는 겁니다.

본인 명의로 돼 있지만 사실은 개발업체 땅이라는 건데, 그 말대로라면 실명 거래 위반입니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그 이상의 특혜 거래일 가능성이 있다고 봅니다.

[조세영/부동산 전문변호사 : 시행사가 경제적으로 어렵다는 것을 알면서도 이 개발을 시행해서 자기 토지를 비싼 가격에 매도해 경제적 이득을 취할 목적으로 이 사업에 참여하지 않았나 합니다.]

제가 서 있는 이곳은 장 전 구청장이 개발업체에 6년 전 팔았단 도로입니다. 하지만 여전히 이 땅은 장 전 구청장의 땅으로 돼 있습니다.

이 곳 개발 허가는 M사로부터 뇌물을 받은 혐의로 감사를 받고 있는 공무원 A씨가 해준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이번 비리에 고위공무원까지 연루됐을 가능성이 커지는 가운데 경찰도 조사를 시작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정수임·김윤나)

◆ 관련 리포트

[단독] 인허가 대가로 3층 집?…공무원-업자 '수상한 계약'

→ 기사 바로가기 : http://news.jtbc.joins.com/html/519/NB12012519.html

강신후 기자 , 이승창, 강한승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