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35122 0512021061668835122 06 0602001 entertain 7.1.3-HOTFIX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true 1623841438000

'미스 몬테크리스토' 오미희 "가짜 딸" 분노…이소연, 경성환에 父 죽음 언급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KBS 2TV '미스 몬테크리스토' 캡처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미스 몬테크리스토' 오미희가 이소연을 향해 분노했다.

16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일일드라마 '미스 몬테크리스토'에서 지나황(오미희 분)은 황가흔(전 고은조, 이소연 분)을 향해 "가짜 딸"이라고 소리치며 분노를 표출했다.

이날 지나황은 제왕그룹 회의에서 "저 가짜에게 부여한 모든 권한을 박탈하겠다. 신브랜드 총괄팀장은 물론이고 영화까지 전부를 다 박탈한다"라고 선언했다. 그러면서 "뭐해! 저 가짜 끌어내지 않고!"라고 소리치기도.

지나황은 이게 어떻게 된 일이냐며 황당해 하는 반응에 "황팀장 가짜 딸 맞다. 여러분 모두는 저 사기꾼한테 속은 거다, 물론 저까지도"라며 심각해진 치매 증상을 보였다. 황가흔은 큰 충격을 받았다.

버림받은 황가흔 앞에 오하라(최여진 분), 주세린(이다해 분)이 나타났다. 둘은 황가흔의머리에 커피를 부었다. 오하라는 "지나황 가짜 딸 노릇하더니 꼴 좋네? 나도 네가 쓴 시나리오에 당할 뻔했지 뭐야?"라며 비웃었다.

이후 황가흔은 차선혁(경성환 분)의 부축을 받고 그의 사무실에 갔다. 괜찮냐는 물음에 황가흔은 "지난 5년동안 내가 어떻게 복수를 준비했는데, 걔들 추락이 내 눈앞에 있었는데, 어떻게 이렇게 한 순간에 무너져! 왜!"라며 울분을 토했다. 차선혁이 "내가 모든 걸 걸어서 널 도울게"라며 달랬지만, 황가흔은 "웃기지 마. 그따위 걸로는 안돼. 난 내 방식대로 철저히 걔네 짓밟을 생각이었어"라고 소리쳤다.

특히 황가흔은 아버지가 돌아가신 이유가 오하라, 주세린 때문이었다고도 고백했다. 차선혁을 향해 "네가 뭘 알아. 넌 아무것도 몰라. 별이만 잘못된 게 아니라 걔들이 내 아빠도 죽였어. 내 죽음 쫓던 아빠도 죽였다고. 아빠가 살 수 있었는데 오하라가 인슐린 주사 못 맞게 했어"라며 과거 죽음의 비밀을 언급한 것.

황가흔은 이어 "그 고통 걔들한테 되돌려줄 거야. 그러니까 내 복수 막을 생각하지 마. 반드시 지옥에 떨어트릴 거야. 차라리 죽여 달라고 애원하게 할 거야, 그게 내가 원하는 복수야"라며 분노했다.
lll@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