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32341 0042021061668832341 05 0501001 sports 7.1.4-RELEASE 4 YTN 0 true true false false 1623831849000

'차세대 에이스' 이의리, 김경문호 승선...24명 확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다음 달 도쿄올림픽에 나설 야구대표팀 24명 선수가 확정됐습니다.

김경문 감독이 차세대 에이스라고 극찬한 19살 이의리 등 젊은 선수가 대거 선발된 대표팀은, 19일 소집돼 금메달 담금질에 들어갑니다.

서봉국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프로 1년 차 답지 않은 두둑한 배짱과 실력으로 타자들을 농락했던 KIA의 왼손투수 이의리.

패기만만한 새내기 이의리가 쟁쟁한 선배들과 함께 김경문호에 승선했습니다.

한국야구위원회 KBO는 최종엔트리 기자회견을 통해 투수 10명, 야수 14명으로 짜인 대표팀 명단을 발표했습니다.

좌완 이의리가 신인 중에 유일하게 선발된 가운데 두산 사이드암 최원준, 부상에서 회복한 차우찬, 마무리 조상우 고우석 등이 이름을 올렸습니다.

[김경문 / 야구대표팀 감독 : 앞으로 차세대 대한민국 좌완 에이스 되지 않을까 생각하고 올림픽에서도 잘해줄 걸로 믿고 뽑았습니다.]

포수는 예상대로 양의지와 2008년 베이징 멤버 강민호가 선발됐고, 내야수에는 오지환을 비롯해 박민우 오재일 등이 승선했습니다.

지난해까지 메이저리거로 활약하다가 올 시즌 SSG와 계약을 맺은 추신수와 오승환을 포함해 빅리거들도 모두 포함되지 않았습니다.

김혜성 오재일 최주환은 이의리와 함께 처음으로 태극마크를 달았고, 강민호 김현수는 두 번째 금메달 도전에 나섭니다.

[김경문 / 야구대표팀 감독 : 추신수 선수 팔꿈치 안 좋았습니다. 최종적으로 물어봤고요. 오승환도 같이 했으면 좋았겠지만 고우석이 더 좋다고 보고.]

야구는 2008년 대표팀이 전승 금메달 신화를 일궜지만 이후 두 번의 올림픽에서 제외됐고, 이번 도쿄에서는 홈팀 일본과 정상을 다툴 전망입니다.

대표팀 선수들은 오는 19일 소집돼 고척 스카이돔에서 올림픽을 대비해 호흡을 맞춥니다.

YTN 서봉국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 깔끔하게 훑어주는 세상의 이슈! "와이퍼"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